JOB 속보 >>>
  • 네이버 블로그
  • 네이버 포스트
  • 빙글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유튜브
  • 이메일

굿잡뉴스Good jobs

[별별 유튜브 추천 (53)] ‘확실한 한방’ ODG, 아이의 눈이 전하는 감동

바야흐로 ‘유튜브’ 시대다. 다양한 정보가 넘실대는 영상의 바다는 남녀노소, 개인과 기업, 직종을 불문하고 거대한 미디어 트렌드로 자리 잡았다. 무수한 영상의 홍수 속에서 톡톡 튀는 아이디어와 콘텐츠로 눈길을 끄는 유튜브 채널들을 소개한다. <편집자주> [뉴스투데이=염보연 기자] 이번에 소개할 유튜브는 ‘ODG’다. ‘ODG’는 솔파 스튜디오 윤성원 대표(31)가 운영하는 채널이다. “You were a kid once. 당신도 한때는 아이였다”는 슬로건을 내건 이 채널의 주인공은 어린이와 청소년이다. 하지만 시청 대상은 주로 어른을 향하고 있다. 어른의 과거인 아이들의 꾸밈 없는 모습을 통해 사색의 길을 열어준다. 뚜렷한 채널 콘셉트와 울림 있는 영상으로 247만 구독자를 보유했다. ■ ‘꾸준함’ 보다는 ‘명확한 전략’으로 유튜브 공략 윤 대표는 원래 영화감독을 꿈꿨지만 한국에서 영화감독이 되려면 공모전에 당선되거나 기성 감독 밑에서 10년간 조연출을 해야한다. 윤 대표는 자신의 청년기를 그렇게 힘겹게 보내고 싶지 않았다. 마침 대학생 때 인턴으로 일하다가 유튜브로 돈을 벌 수 있다는 것을 알게 됐고, 해외 유튜브에서 활약하던 영상 전문가가 드라마를 촬영하게 된 이야기를 들었다. 윤 대표는 우선 영상을 만들며 기회를 기다리기로 했고, 유튜브 채널 ‘Solfa’를 개설했다. 많은 유튜버들이 추천하는 길은 알고리즘에 선택되는 날까지 ‘꾸준히’ 올리는 것이다. 하지만 윤 대표는 처음부터 ‘확실히’ 하는 것을 택했다. 영상 기획 단계부터 명확한 시청 타깃 설정과 시청 후의 반응까지 고려하여, 2014년에 유행하던 서양인 시각으로 아시아권 문화를 품평하는 콘텐츠를 비틀어 한국인이 서양 팝문화와 과자에 대해 반응하는 콘텐츠를 올렸다. 전략은 통했다. 첫 영상부터 100만 이상의 높은 조회수를 기록했고, Solfa는 51개 영상으로 139만 구독자를 돌파했다. 하지만 Solfa는 일반 유튜브와 달리 출연자를 섭외하고 장소를 빌리는 등 제작 비용이 많이 들었다. 윤 대표는 보다 안정적으로 수익을 창출할 수 있는 비즈니스 모델을 고민하던 끝에 콘텐츠와 이커머스를 결합한 ‘ODG’를 만들었다. ODG는 “어디지?”를 아이처럼 귀엽게 발음한 “오디지?”에서 따왔다. 누구나 원래 아이였지만, 어른은 아이를 전혀 다른 존재로 바라본다. 이 채널은 아이들을 통해 솔직한 이야기를 전하면서, 여전히 방황 중인 어른들에게 사색의 길을 열어준다. ‘한국 아이가 미국 아이를 처음 만나면 하는 말’, ‘“엑소 알아요?” 엑소를 만난 아이들’, ‘엄마아빠의 과거 사진을 본 아이들의 반응’, ‘소아암 환아를 만난 9살이 하는 말’ 등이다. 아이들을 궁금해 하는 어른들의 심리는 나라의 구분이 없어 ODG 영상은 해외 시청자도 많고, 1000만뷰가 넘는 영상이 수두룩 하다. ODG는 채널에 출연한 아이들과 아티스트의 의상을 온라인스토어에서 판매한다. 또한, 솔파 스튜디오를 오픈한 뒤에는 장소와 장비 대여를 통해 추가 수익을 내며 안정적인 콘텐츠 제작환경을 구축했다. 아이들의 시각을 통해 사색의 시간을 보낼 수 있는 ‘ODG’의 영상을 소개한다. ■ 10살인 척 엄마한테 전화하기 “어제 왜 그랬어?” 장수영(27) 씨가 아역배우 오채아(10) 양의 목소리를 빌어 어머니에게 전화하는 영상. 주말 부부로 혼자서 오빠와 자신을 키웠던 어머니가 당시 어떤 생각을 했고 어떤 고민을 했는지 아이의 목소리로 묻고 답을 듣는다. 세계 각국의 자식들을 울린 영상. 조회수 1184만뷰를 돌파했다. ■ “엑소 알아요?” 엑소를 만난 아이들 엑소(EXO)는 2012년 데뷔해 가요계를 풍미한 K팝 아이돌 대표주자다. 현재 2030세대 사이에는 인지도가 높지만, TV보다 유튜브를 시청하는 요즘 아이들에게는 '모르는' 사람이다. 영상 속에서는 엑소 멤버 수호가 아이들에게 자신을 소개하고, 대화를 나눈다. 시청자들은 엑소를 모르는 세대가 등장했다는 것에 충격을 받거나 팬으로서 즐거웠던 시절을 회상하는 반응을 보였다. 조회수 895만뷰를 기록했다.

주요뉴스

지방 비규제지역 관심↑…주산연, 전국 주택사업 경기 전망 47개월 만에 기준선 상회

[뉴스투데이=최천욱 기자] 7일 주택산업연구원에 따르면 이달 전국 HBSI 전망치는 101.2로 전월대비 10.6p오르면서 전국 주택사업 경기 전망이 2017년 6월(121.8)이후 47개월 만에 기준선(100)을 상회했다. 수도권과 지방광역시 중심의 낙관적인 주택사업 경기 전망이 지속되는 상황에서 지방의 비규제지역에 대한 관심과 지방 공공택지 추가 지정 기대감 등이 반영되면서 전국 주택사업 경기 전망이 큰 폭 개선된 것으로 풀이된다. HBSI는 한국주택협회·대한주택건설협회 소속 회원사 500여 곳을 대상으로 조사해 공급자(건설사)입장에서 주택사업 경기를 종합적으로 판단하는 지표다. 이 전망치가 기준선 100을 넘으면 경기가 좋아질 것이라고 응답한 건설사가 그렇지 않다는 응답보다 많다는 뜻이다. 100을 밑돌면 그 반대를 의미한다. 서울의 이달 HBSI 전망치(116.6)는 지난달(101.6) 대비 15.0p 오르며 2년 8개월 만에 110선을 넘겼다. 주산연 관계자는 이와 관련, “주택사업 경기에 대한 낙관적 기대감 상승과 정부의 소규모 주택 정비사업 활성화 정책 가시화, 그리고 서울시의 재개발·재건축사업 규제완화 정책 기대감으로 정비 사업장 중심의 주택사업 기대감이 개선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수도권(113.8)은 서울(116.6)과 인천(112.5)의 기대감 상승에 힘입어 약 3년 만에 110선을 기록했고 지방(94.6)은 전월 대비 7.8p 오르며 90선을 회복했다.

사람들

1 / 4

뉴투 플러스

1 / 4

포토퍼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