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OB 속보 >>>
  • 네이버 블로그
  • 네이버 포스트
  • 빙글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유튜브
  • 이메일

굿잡뉴스Good jobs

[박용인의 JOB카툰] 소셜미디어전문가, 대중과 소통하는 소셜 마케터

[뉴스투데이= 용은혜 인턴기자] 일상생활에서 SNS는 삶의 방식을 급격하게 변화시키고 있다. 빠르게 변하는 스마트한 세상에서 많은 사람들이 스마트폰으로 SNS에 접속해 무수한 정보를 만나고 경험하고 있는 가운데 온라인 소통 전문가인 소셜미디어전문가의 역할이 중요해졌다. ■ 소셜미디어전문가가 하는 일은? 소셜미디어전문가의 주요 업무는 기업에서 운영하는 소셜미디어 계정을 운영하는 것이지만 최근에는 마케팅 전반에 걸쳐 필요로 하는 콘텐츠를 생산하고 가공하는 일이 중요해졌다. 소셜미디어전문가는 고객의 성향을 분석해 얻은 소셜데이터를 분석해 경영진이 의사결정에 활용하도록 데이터를 분석하는 전략기획 지원을 한다. 또한 기업 내의 소셜미디어 담당자는 고객과의 커뮤니케이션, 고객의견수렴, 고객관계관리(CRM), SNS 위기관리 및 모니터링, 전략기획, 의사결정을 위한 증거데이터 확보, 소셜데이터 분석 등의 업무를 수행한다. ■ 소셜미디어전문가가 되는 법은? 소셜미디어전문가는 사람들과 의사소통하는 것을 좋아하는 사람, 사람들의 감성을 쉽게 이해하고 공감할 수 있는 사람, 다양한 인간의 심리와 문화를 이해하는 사람에게 적합하다. 요구되는 자격증이 정해져 있거나 정해진 교육과정이 있는 것은 아니지만 대학에서 정보통신이나 미디어 홍보 관련 분야를 전공하고 대기업이나 금융권 등 기업의 마케팅 부서로 진출하는 경우가 많다. 현재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소셜미디어와 관련된 연구를 비롯해 민간교육기관과 협력하여 기업맞춤형 소셜미디어전문가 양성과정을 운영하고 있다. ■ 소셜미디어전문가의 현재와 미래는? 기업에서 SNS를 홍보마케팅 채널로 적극적으로 활용하고 있다. 하지만 아직까지 직업적으로 소셜미디어전문가의 입지는 견고하지 않은 상황이다. 하지만 기업들이 전략적으로 소셜미디어를 활용할 방안을 모색하면서 소셜미디어전문가 채용을 늘리고 있다. 현재 삼성, 현대차, LG, GS, SK 등 국내 대기업을 비롯해 금융권 등 다양한 산업 분야에서 소셜미디어 담당자들을 채용하고 있다. 구글 등 포털사이트에서도 소셜마케터나 SNS전문가를 채용하는 검색 결과를 손쉽게 찾아볼 수 있다. 또한 민간의 우수 소셜미디어전문가 육성과정에 대해 국가공인 민간자격을 부여하는 등 민간이 자발적으로 소셜미디어전문가를 육성하고 검증할 수 있는 시스템이 마련되고 있어 앞으로의 전망이 기대된다.

주요뉴스

[현장] '서울 스마트 모빌리티 엑스포 2021' 가보니…

[뉴스투데이=김보영 기자] 2021 서울 스마트 모빌리티 엑스포가 ‘모빌리티 혁신이 만드는 더 스마트한 도시’를 주제로 지난 10일부터 12일까지 3일간 개최됐다. 이날 현장에는 미래 모빌리티 기술을 직접 경험하기 위한 많은 관람객들이 모였다. 관람객들은 미래 도시를 기반으로 한 ‘도시항공 모빌리티’, ‘자율주행 자동차’, ‘인공지능(AI) 로봇’ 등 최첨단 기술들을 직접 눈으로 보고 체험하며 빠르게 변화하고 있는 모빌리티 혁신을 직접 만나볼 수 있었다. 먼저 주제관에는 미래 교통수단인 UAM(Urban Air Mobility, 도심항공교통)을 체험할 수 있는 공간이 마련됐다. 특히 현대자동차와 한화시스템이 구현해놓은 실제 크기의 UAM이 눈에 띈다. 현대자동차는 UAM을 기반으로 한 모빌리티 생태계 비전을 알렸다. 미래 도시는 목적기반의 모빌리티(PBV)와 모빌리티 환승 거점(HUB)을 통해 쉽고 안전하면서 이동시간을 혁신적으로 단축이 가능하다는 것이다. 송재용 현대차 UAM사업추진실장은 이번 엑스포의 부대행사로 열린 콘퍼런스에서 “2027년에서 2028년이 시장이 성숙할 중요한 시기”라며 “현대차는 그 시기에 최적의 상품을 내겠다는 계획을 갖고 UAM을 개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번 엑스포에서 한화시스템 역시 도심항공 모빌리티 기술을 선보였다. 한화는 2025년 시범서비스를 목표로 △친환경 △저소음 △안정성 △고효율·고성능 이라는 4가지 키워드에 기반한 UAM를 개발하고 있다. 한화 관계자는 “4가지 기능이 탑재된 한화의 드론택시는 2024년까지 생산 및 비행 시연을 마무리하고 관제시스템을 완료할 예정”이라며 “2025년부터는 실생활에서 한화의 항공 모빌리티를 경험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한화도 이번 엑스포에서 UAM 기체 ‘버터플라이’ 실물 모형을 선보였다. 버터플라이는 한화시스템이 미국의 오버에어(Overair)와 공동개발 중인 수직이착륙항공기(e-VTOL)다. 이날 엑스포를 찾은 한 참관객은 “영화에서만 보던 드론택시가 실물 크기로 구현해 높은 것도 신기하고 이런 기술의 결정체가 5년 내에 시범운행 될 수 있다는 것이 놀랍다”며 “우리나라가 미래 모빌리티를 이끄는 선도국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LG전자는 LG유플러스와 함께 보행자 안전을 위한 스마트폰 솔루션앱 ‘Soft V2X’를 공개했다. ‘Soft V2X’는 AI가 탑재된 CCTV로 주행에 위험이 되는 요인을 인지하고, 방어운전을 가능하게 해 보다 안전한 교통환경을 제공하는 것이 가능하다. 이는 가까운 미래에 상용화를 앞둔 '자율주행 기술'을 보다 강화하는 솔루션으로, 모빌리티 개발에 필요한 기술적 혁신 뿐만 아니라 안전성 등 부가적인 기술을 고려하고 개발한 것이 특징이다. LG 관계자는 “앞서 2019년 세계 최초로 5G 자율주행차 기술을 공개 시연한 LG유플러스와 이번 LG전자가 선보인 스마트폰 솔루션이 결합된다면 통신 및 도로 이용자와 소통에 도움을 주고 도로 안전성 확보에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사람들

1 / 4

시큐리티팩트 더보기

전국 더보기

카드뉴스 더보기

뉴투 플러스

1 / 4

포토퍼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