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헬스클리닉] 코로나19 자가격리 동안 지켜야 할 구강관리법 3가지

강소슬 기자 입력 : 2020.09.16 21:24 ㅣ 수정 : 2020.11.21 16:19

면역력 저하하면 바이러스 노출될 가능성 커져 / 자가격리기간 칫솔 보관과 칫솔질 중요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뉴스투데이=강소슬 기자]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인해 확진자와 동선이 겹치거나 접촉한 사람, 그리고 해외에서 입국한 사람 등 2주간 자가격리를 해야 하는 대상자가 증가하고 있다.

 
코로나19 바이러스는 눈과 호흡기를 통해 들어오기 때문에 자가격리자들은 세균과 바이러스가 유입되는 주 경로인 구강을 청결하게 하는 것이 중요며, 혹시 모를 코로나19 감염에 대비해 철저하게 독립적인 공간에서의 격리가 필요하다.

 

[사진 제공=유디치과]
 

■ ‘칫솔과 치약’ 올바르게 관리하고 보관하기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증은 감염자의 비말이 호흡기나 눈 등으로 침투할 때 감염된다. 그러므로 자가격리 기간 구강과 직접 닿는 칫솔과 치약을 올바르게 관리하고 보관하는 것이 중요하다.
 
칫솔은 박테리아나 침, 혈액이 옮겨 붙어있을 수 있기 때문에 자가격리 기간에는 사용하는 칫솔이 다른 칫솔들과 섞이지 않도록 별도로 보관하면서, 치약도 따로 사용하는 것이 좋다. 치약을 짤 때 칫솔모에 접촉할 수도 있기 때문이다.
 
마지막으로, 양치한 후 칫솔 세척도 꼼꼼히 해야 한다. 화장실처럼 습하고 통풍이 잘되지 않는 곳에서 칫솔이 마르지 않은 채 보관하게 되면 세균을 번지기 좋은 환경이 된다. 그러므로 특히 자가격리 기간에는 사용한 칫솔은 혼자서 사용하는 화장실에서 햇빛이 잘 들고 바람이 잘 통하는 창가와 같은 곳에 보관하는 것이 좋다.
 
■ 기본의 충실한 ‘올바른 칫솔질’, 바이러스 침투 막을 수 있어
 
몸 안에는 유익균과 유해균이 공존하지만, 면역력이 저하된 상태에서 외부 바이러스가 침투하면 유익균이 힘을 쓰지 못해 외부 바이러스에 감염될 가능성이 높아진다.
 
구강에는 보통 700가지 종류의 세균이 있다. 자가격리 기간 중 면역력이 저하되면 이런 균들은 치아뿐 아니라 잇몸 속으로 타고 들어가 뼈와 혈관을 통해 몸 전체로 퍼질 수 있기 때문에 주의해야 한다.
 
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오래 닦는 것이 아닌 올바른 칫솔질이 중요하다. 치아 사이에 낀 이물질을 제대로 제거하기 위해 양치질을 너무 오래 하면 치약에 들어있는 마모제와 칫솔의 물리적인 작용으로 치아 표면이 마모되거나 잇몸에 상처가 날 수 있다. 또한 오래 닦는다고 치아 사이의 음식물이 제거되는 것이 아니라 닦이는 부분만 반복적으로 닦는 경우도 많다.
 
올바른 칫솔법은 다음과 같다. 치아 결을 따라 위아래로 꼼꼼히 칫솔질하고 음식이 남아 있기 쉬운 어금니는 더욱 신경 써 닦아야 한다. 칫솔이 잘 닿지 않는 곳은 치실, 치간 칫솔을 이용해 치태를 제거해 주고, 혀클리너로 혀 돌기 부분도 꼼꼼하게 닦아주는 것이 좋다. 가장 기본적인 칫솔법이기 때문에, 평소에도 습관을 들일 필요가 있다.
 
■ 격리 중 마스크는 필수, ‘수분’ 보충과 ‘단단한 음식’ 섭취 빈도 줄이기
 
자가격리를 하는 동안 다른 가족들의 감염을 방지하기 위해 독립된 공간에서 생활하는 것이 필요하며 이때도 마스크 착용이 권장된다. 마스크 착용으로 인해 입안이 건조해지기 때문에 입안이 마르지 않도록 자주 물을 마시는 것이 좋다.
 
평소 딱딱한 사탕이나 얼음, 음식을 과도하게 씹는 습관이 있다면, 이로 인해 치아균열이 발생하거나 치료받은 수복물에 손상을 유발할 수 있다. 격리 기간에는 가능한 단단한 음식의 섭취 빈도를 줄이거나 작게 잘라서 먹는 것이 좋다.
 
진세식 유디강남치과의원 대표원장은 “격리 기간 중 치아 손상이 왔을 경우 해당 부위 사용을 삼가고, 치통이 있다면 양치질을 하거나 냉찜질을 해 통증을 완화하는 것이 좋다”며 “격리해제 후 발열, 기침, 근육통 등 코로나19 바이러스 증상이 없다면 즉시 치과를 방문해 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