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투포토] 에버랜드서 태어난 아기 판다 “제 이름은 푸바오에요”

강이슬 기자 입력 : 2020.11.04 11:48 ㅣ 수정 : 2020.11.04 11:48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지난달 28일 출생 100일을 맞이한 아기 판다 '푸바오' [사진=삼성물산]
 

[뉴스투데이=강이슬 기자] 삼성물산 리조트부문(대표 정금용)이 운영하는 에버랜드에서 국내 최초로 태어난 아기 판다의 이름이 고객 투표를 통해 ‘푸바오(福寶)’로 정해졌다.

 

에버랜드에는 지난 7월 20일 국내 유일의 자이언트 판다 커플인 러바오(수컷, 만 8세)와 아이바오(암컷, 만 7세) 사이에서 암컷 아기 판다 1마리가 태어나, 지난 달 28일 생후 100일을 맞이했다. 통상 판다는 몸무게 200g 미만의 미숙아 상태로 태어나 초기 생존율이 매우 낮기 때문에 아기의 건강 상태가 안정기에 접어드는 생후 100일 무렵 중국어로 된 이름을 지어주는 게 국제 관례이다.

 

'행복을 주는 보물'이라는 의미를 가진 푸바오는 에버랜드 홈페이지와 공식 SNS 채널, 판다월드 현장 등 온·오프라인 투표 이벤트에 약 5만명의 고객들이 참여한 결과, 가장 높은 선택을 받아 최종 이름으로 선정됐다.

 

판다를 담당하고 있는 강철원 사육사는 "지난 100일간 건강하게 성장해준 푸바오와 잘 키워준 아이바오 모두 정말 고맙다"며 에버랜드 고객들에게도 "앞으로 네발로 걷고 대나무도 먹는 등 아기 판다가 무럭무럭 성장해 나갈 예정이니 많은 관심과 응원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