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투분석] 회장 취임보다 비상경영전략 수립이 시급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잇따른 재판출석에 발목 잡혀

오세은 기자 입력 : 2020.11.18 16:57 ㅣ 수정 : 2020.11.18 17:31

이 달에 파기환송심 재판에 두 차례 출석 예정/내년 1월 14일에 '경영권 불법 승계'의혹관련 두 번째 공판준비기일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뉴스투데이=오세은 기자] 삼성전자 이재용 회장이 연말 정기인사 및 새해 '비상경영전략' 수립등의 과제를 안고 있으나 빽빽한 재판일정이라는 '사법리스크' 수렁에 더 깊이 빠져들고 있는 모습이다. SK·LG 등 주요 대기업들은 정기 임원인사를 단행 한 후 내년 청사진을 그려나갈 예정이다.

 

하지만 재계 1위 삼성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잇따른 재판 일정으로 다른 그룹들과 비교해 인사시기가 늦춰질 가능성이 높다는 관측이다. 기존 주력사업인 메모리 반도체 부문은 물론 인공지능(AI), 비메모리 반도체 등 신성장동력을 키우기 위한 인수합병(M&A)도 다른 그룹에 비해 지지부진한  실정이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지난 5월 6일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서초사옥 다목적홀에서 경영권 승계, 노동 문제 등과 관련해 대국민 사과를 마친 후 퇴장하고 있다. [뉴스투데이DB]
 
■ "회장 직함은 서두를 필요 없을 것", "신병문제 걸린 총수가 경영전략 세우기 어려울 것"
 
일각에서는 부친인 고 이건희 회장이 별세한 만큼 '회장 취임' 시기를 둔 설왕설래도 있지만, 이재용 부회장 입장에서 회장 취임이라는 형식은 중요하지 않다.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등으로 긴박하게 재편되는 글로벌 경제에 대응하기 위한 전략 수립이 더 중대한 과제로 꼽힌다.
 
재계의 한 관계자는 본지와의 통화에서 “공정거래위원회에서 삼성그룹이라는 대기업 집단 동일인으로 이재용 부회장을 이미 지정했다”면서 “사실상 수년간 실질적인 총수 역할을 맡아와 단순히 부회장에서 회장으로 직함 변경에 서두를 필요는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다른 재계 관계자는 "중대과제는 생존과 발전을 위한 경영전략 수립과 실천인데 총수 관련 재판이 2건이나 진행되면서 집중이 힘들 것으로 보인다"면서 “신병 문제가 해결되지 않은 상황에서 총수가 경영전략을 세우는 것은 어렵다”고 지적했다.
 
■ 23일, 30일 잇따라 파기환송심 재판 출석/30일엔 이 부회장 양형 관련 중대사안 다뤄져/내년 1월 14일엔 새로운 재판 시작돼 
 
이 부회장은 우선 이달에만 국정농단사건 파기환송심 재판에만 2차례 출석해야 한다.
 
서울고법 형사1부(부장판사 정준영)는 지난 9일 국정농단 파기환송심 첫 공식 공판에서 삼성 준법감시위원회 전문심리위원 3명으로 구성했다. 이날 특검의 요청에 따라 오는 23일 별도 증거조사 기일을 진행하기로 했다. 일주일 뒤인 30일엔 6차 공판기일이 진행될 예정이다.
 
30일 6차 공판기일은 이 부회장의 신병과 관련된 중대 사안이 다뤄질 예정이다. 재판부는 전문심리위원들이 그동안 조사한 삼성 준법위에 대한 의견을 청취할 예정이다. 재판부가 준법위의 운영 실효성을 이 부회장 양형에 반영하겠다는 기본 입장을 밝혀 온 만큼, 이날 평가인단의 평가 방향성에 따라 이 부회장에 대한 양형이 상당히 달라질 전망이다.
 
이 부회장은 23일, 30일 모두 출석할 예정이다.
 
해가 바뀌면 또 다른 재판이 기다린다. 이 부회장은 파기환송심 재판에 이어 내년 1월 14일 ‘경영권 불법 승계’ 의혹으로 관련 재판의 출발점에 서게 된다. ‘경영권 불법 승계’ 재판은 지난달 22일 첫 공판 준비기일이 열렸다.  내년 1월 14일에 한 차례 공판준비기일을 가진 이후 곧바로 정식 재판에 돌입한다. 파기환송심 재판이 마무리된다 해도 또 다른 '사법 리스크'가 시작되는 것이다.
 
■ 파기환송심 6차 공판기일 닷새 전엔 호암 이병철 회장 33주기 추도식
 
파기환송심 6차 공판기일을 닷새 앞둔 19일에는  경기 용인 선영에서 삼성그룹 창업주 고(故) 호암 이병철 선대회장 33주기 추도식이 열린다. 호암 추도식은 삼성 오너 일가를 비롯해 삼성 사장단이 모여 이병철 선대회장의  ‘사업보국’(事業報國) 정신을 기리는 행사이다.
 
지난해 추도식에서 이 부회장은 참석한 사장단에 가족을 대표해 감사의 의미를 담은 오찬을 대접했다. 당시 오찬 직후 이 부회장은 “선대회장님의 사업보국 이념을 기려 우리 사회와 나라에 보탬이 되도록 하자”면서 “지금의 위기가 미래의 기회가 되도록 기존의 틀과 한계를 깨고 지혜를 모아 잘 헤쳐나가자”고 말했다.
 
이 부회장이 지난달 부친인 고(故) 이건희 회장 장례식을 마친 후 처음 열리는 가족행사이자 창업주 추도식이어서 메시지 여부와 그 내용이 주목된다. 하지만 재판을 앞둔 이 부회장이 향후 경영비전과 관련된 특별한 메시지를 내기는 어렵다는 시각도 만만치 않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