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험사 CEO 인사태풍(6)] ‘역전의 노장’ DB손해보험 김정남 부회장, '실적 반전'으로 5연임 청신호?

박혜원 기자 입력 : 2021.01.14 07:20 ㅣ 수정 : 2021.01.14 07:20

"70대 접어드는 나이 말고는5연임 못할 이유 없어" 평가/업황 악화 딛고 지난해 다시 실적 개선 성과 이뤄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국내보험업계에 인사태풍이 불어오고 있다. 주요 보험사 최고경영자(CEO) 10여명이 지난 연말에 이어 오는 3월 중에 임기만료를 맞기 때문이다. 업황 악화 등으로 인해 상당수 CEO가 물갈이 될 것이라는 관측이 무성한 가운데 일부 수장들은 탁월한 실적을 바탕으로 연임 가능성이 유력한 것으로 점쳐지고 있다. <편집자 주>

   

image
김정남 DB손해보험 대표이사 부회장 [그래픽=뉴스투데이]

 

[뉴스투데이=박혜원 기자] 지난 2010년 사장으로 취임한 김정남(68) DB손해보험 대표이사 부회장의 임기가 오는 3월로 만료된다. 

 

김 회장은 1979년 DB그룹(옛 동부그룹)에 입사해 1984년 DB손해보험(옛 동부화재)로 이동해 보상, 개인영업, 경영기획, 신사업 부문 등을 거쳤다. 이후 개인사업 부문 총괄부사장을 거쳐 사장직에 올랐다. 

 

보험업계 최장수 최고경영자(CEO)인 김 부회장 ‘5연임’의 관건은 3년간의 실적 부진을 딛고 그가 이룬 ‘실적 반전’이 될 전망이다.

 

■ 연평균 영업수익 성장률 5.9%, 2017년부터는 업황 악화 피하지 못해 

  

DB손해보험은 현대해상과 업계 1·2위사 자리를 놓고 다투는 대형보험사다. 여기에는 김 부회장의 경영능력이 크게 기여했다는 게 지배적인 평가다. 김 부회장 취임 이래 DB손해보험의 연평균 영업수익 성장률은 5.9%다.

  

그러나 지난 2017년 이래 DB손해보험의 실적은 주춤하는 듯 보였다. 

 

DB손해보험에 따르면 2015년부터 DB손해보험 영업이익은 5662억원, 2016년 7260억원, 2017년 8678억원, 2018년 7207억원, 2019년 5116억원을 기록했다. 2017년도에 정점을 찍은 뒤 2년 연속 하락한 것이다. 

   

순이익도 마찬가지다. 2015년 4304억원, 2016년 5537억원, 2017년 6691억원, 2018년 5377억원, 2019년 3822억원으로 2017년 이후 줄어드는 추세이다. 

 

2019년을 기준으로 보면 당시 손해보험사들은 차량 정비요금 인상 등 보험 원가상승에 따른 자동차보험 손해율 상승 여파로 전반적인 실적 타격을 입은 바 있다. 

 

금감원에 따르면 국내 손해보험사들의 2019년도 당기순이익 총합은 전년 대비 1조 9500억 가량 감소했다. 김 부회장 역시 이 같은 업황 불황을 피해가지 못했던 것으로 분석된다.

 

■ 2020년도 독보적 실적 개선, '세대교체' 없다면 연임 유력

 

그러나 지난해 기록한 ‘실적 반전’은 김 부회장 연임의 ‘청신호’가 될 수 있다. 

 

보험업계는 ‘코로나19 특수’를 누린 대표적 업계다. 활동량이 줄어들어 사고 건수가 줄어들고, 보험금 청구도 줄어들어 손해율 개선의 효과를 본 것이다. 

 

DB손해보험은 그중에서도 눈에 띄는 실적 개선을 보였다. DB손해보험의 3분기까지 당기순이익은 442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4.5% 늘어났다. 상반기에만 지난해 수준의 순이익을 달성하기도 했다. 

 

DB손해보험은 지난해 언더라이팅(가입심사 절차)을 강화하는 등 손해율을 관리하고, 수익성 위주의 상품을 판매한 것으로 알려졌다.

 

보험업계 관계자는 “김 부회장이 내년이면 70대로 접어드는 만큼 세대교체 목적이 아니라면 특별히 CEO를 교체할 만한 이유는 없을 것”이라고 전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