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상장사 ESG 평가(40)] 오리온 2년 연속 통합 B+ 등급 획득, 환경(S)은 B등급

강소슬 기자 입력 : 2021.01.31 06:26 ㅣ 수정 : 2021.01.31 06:26

통합 B+은 "비재무적 리스크로 인한 주주가치 훼손 여지" 의미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image
오리온그룹 담철곤 회장 [사진=오리온 / 그래픽=뉴스투데이]

 

기업지배구조 및 사회적 책임에 대한 평가·연구·조사를 수행하는 한국기업지배구조원은 국내 900여 개 상장회사를 대상으로 기업지배구조등급을 부여하는 기관이다. 매년 10월 상장회사들을 대상으로 환경(E), 사회(S), 지배구조(G) 3가지 부문에 대한 분석결과를 토대로 한 ESG 평가 및 등급을 발표하고 있다. ESG등급은 재무적 가치를 넘어선 비재무적 가치를 측정할 수 있는 대표적 지수로 주목되고 있다. 한국기업지배구조원의 발표 등을 토대로 삼아 국내 주요기업들의 ESG 경영 실태를 분석한다. <편집자 주>


 

[뉴스투데이=강소슬 기자] 1967년 설립된 롯데제과(대표 민명기)는 국내 제과업계 1위로, 2019년 매출액 2조930억원을 기록했다.

 

오리온은 한국지배구조원이 발표한 ‘2020년 상장기업 ESG(환경·사회·지배구조) 평가 및 등급’에서 2년 연속 통합등급 B+ 성적을 받았으며, 평가 부문별로 보면 전년과 동일하게 환경(E)은 B, 사회(S)는 지난해보다 한 등급 높은 B+, 지배구조(G)도 한 단계 상승한 A를 받았다.

 

이번 평가는 2019년 한 해 동안 각 기업이 추진한 ESG 활동에 대한 공시자료와 기업의 피드백 및 이사회 인터뷰를 바탕으로 이뤄졌다. 등급은 S(탁월), A+(매우 우수), A(우수), B+(양호), B(보통), C(취약), D(매우 취약) 7개로 분류된다.

 

■ 윤리경영 실천으로  지배구조(G) A 받아

 

오리온은 2020년 ESG 통합등급에서 등급 평가 대상인 전체 760개 기업 중에서 146개 기업이 포함된 B+ 등급을 획득했다.

  

통합등급 B+를 받았다는 것은, 지배구조와 환경, 그리고 사회모범 규준이 제시한 지속가능경영 체계를 갖추기 위한 노력이 다소 필요하며, 비재무적 리스크로 인한 주주가치 훼손의 여지가 다소 있다는 걸 의미한다.

 

오리온 홈페이지에는 윤리경영, 동반성장, 사회공헌 등과 같은 ESG에 맞춘 기업철학과 관련된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오리온은 2020년 ESG 평가에서 사회(S)와 지배구조(G)가 한 단계 상승했는데, 이는 오리온이 지난 2018년 2월 윤리 규범 선포식을 개최한 뒤 고객 만족, 협력회사 동반성장, 주주가치 증대 등을 강화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image
[자료=한국기업지배구조원/표=뉴스투데이]

 

■ 협력회사와 상생·사회공헌활동 펼친 오리온, 사회부문 B+ 받아

 

사회적 책임 및 공헌을 평가하는 사회부문에서 최고등급인 지난해보다 한 단계 높은 등급인 B+를 받은 오리온은 협력회사와 동반성장을 위해 중장기 계획을 수립해 실행하고 있으며,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통해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 있다.

 

지난 2018년에는 제과업계 최초로 온라인 공개 입찰 시스템을 도입한 오리온은 협력회사에 대한 상생 협력 지원을 위해 전담조직을 운영하고 있으며, 하도급 대금 지급조건을 개선하고, 품질위생 지원, 기술 및 교육지원과 금융지원을 하고 있다.

 

오리온은 크게 4가지의 사회공헌활동도 진행 중이다. 첫 번째는 ‘오리온 제품 기부 활동’으로 지역사회와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오리온 제품을 공인기관과 협력해 매년 지속적으로 기부, 후원하고 있다. 

 

두 번째는 임직원이 참여하는 ‘오리온 정 나눔 사회봉사활동’으로 본사 및 각 사업장이 속해있는 지역구 내 지역아동센터를 대상으로 아동 정서함양 및 체육교실 문화체험 등의 활동들을 진행하고 있다.

 

세 번째는 오리온의 그룹 공익재단인 ‘오리온 재단’을 통해 저소득층 및 아동에 지한 지원사업과 저개발 국가에 대한 지원사업을 진행 중이며, 마지막으로 프로농구단 ‘고양 오리온 오리온스’를 통해 연고지인 고양시를 기반으로 한 사회공헌활동을 시행하고 있다.

 

오리온 관계자는“사회의 구성원으로서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자사 제품 기부, 임직원 참여 봉사활동, 그룹재단을 통한 공익사업 등 따듯한 정을 나누는 사회공헌활동을 꾸준하게 펼치고 있다”고 말했다.

  

 

BEST 뉴스

댓글 (0)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0 /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