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OB현장에선] ‘현대차 출신’ 산업부 미래자동차과 과장, 공무원 문화에 적응할 수 있을까

이서연 기자 입력 : 2021.02.10 07:27 ㅣ 수정 : 2021.02.10 07:27

언론은 현대차와의 '이해충돌' 지적하지만 산업부 내에선 '다양한 부처간 '협업 능력' 우려해/ 고시출신 공무원 사회의 배타성도 넘어야 할 벽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image
산업통상자원부 미래자동차산업과장 서길원(40) [사진=연합뉴스]

[뉴스투데이=이서연 기자] 산업통상자원부가 지난 8일 미래자동차산업과장에 현대자동차 출신 직원을 임용한다고 밝혔다. 범부처 자율주행기술개발 혁신 사업단 단장 역시 현대차 출신이다. 

 

미래자동차산업과는 산업부 차관실 산하 제조산업정책관에 소속된 조직으로 지난 해 11월 직제를 개정해 신설하고 외부 경력 개방형 직위 공모 작업을 진행해왔다. 제조산업정책관 산하에 이미 자동차과가 있지만 미래차 시장 선점을 위한 신속한 정책 대응을 위해 별도의 조직을 신설했다. 이번 미래자동차산업과장 공모에는 민간·공공기관·연구소·대학 등 다양한 분야에서50명 이상이 지원했다. 

 

업계에서는 관련 규제와 진흥을 주관하는 주요 직책에 현대차 출신이 2명이나 채용돼 앞으로 자율주행차 정책과 관련해 ‘현대차 편향’ 논란이 끊이지 않을 것이라며 우려의 시각을 보내고 있다. 

 

한 업계 관계자는 “민간 전문가를 채용하는 데 있어 (현대차그룹 말고) 다른 대안을 찾기 어려웠을 것”이라면서도 “자율주행차 규제의 경우 제조사와 소비자의 이해관계가 충돌할 여지가 많은 만큼 현대차그룹의 영향력이 커지면 소비자의 권리가 침해될까 우려된다”고 말했다.

 

그러나 산업통상자원부 내부에서는 ‘현대차 편향’보다는 신임과장이 직책에 맞는 성과를 낼 수 있을지 여부가 더 큰 관심사이다.  

 

신임 서길원 미래자동차산업과장(4급 서기관)은 ‘원격 스마트 주차 보조 시스템 개발 및 제품화’로 IR52 장영실상을 수상한 실력가이다. 현대자동차 연구개발본부 자율주행사업부 자율주차개발실 자율주차설계팀에서 주차개발파트장으로 근무했고 자율주행 개발과 관련해 대표 발명 10건, 공동 발명 16건 등을 보유중인 전문가로 알려져 있다. 

 

서 신임 과장은 △자율차 산업 및 부품산업 육성 △관련 기술개발 및 보급 촉진 △연관산업의 기반 조성 △친환경차-자율차 융합 및 관련 인력양성 등의 정책을 추진하게 된다.

 

산업통상자원부 A씨는 “자동차에 관해서는 전문 관료들 보다 훨씬 뛰어나겠지만 과장의 역할은 예산을 확보하고 이해관계자 사이를 조율하는 등 ‘매니지먼트’적인 것이 중요하다”면서 “민간기업 출신인 40세 신임이 과장의 (적응을) 잘 할지 우려된다”고 전했다. 

 

그는 “대외적으로 국회활동도 해야 하고 타 부처와 협업도 해야 하는데 평소에 관련부처와 수십 년간 관계를 맺어온 사람하고 같지 않을 것이다”면서 “고시문화 등에 익숙한 공무원들이 인정해주지 않는 분위기다”고 말했다. 조직의 일원이 되어야 구성원을 리드할 수 있는데 내부 업무에 함몰될 수 도 있다는 것이다. 

 

또 다른 직원 B씨는 “산업부 산하 R&D전략기획단의 자동차 분야 PD(Project Director)나MD(Management Director), 자동차연구원의 수많은 연구원 등을 잘 리드해야 할 것”이라며 “기술의 전문성보다는 다양한 산업군, 여러 부서(기획재정부, 과학기술부, 국토교통부, 환경부 등)의 가교역할을 잘해주었으면 하는 바람이다”고 말했다. 

 

한편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자율주행 관련 최고 전문가를 공직에 영입함으로써 글로벌 시장 변화에 발 빠르게 대처할 수 있는 체계를 갖췄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며 민-관 협력을 더욱 강화해 미래 먹거리를 더욱 야심차게 육성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BEST 뉴스

댓글 (0)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0 /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