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헌 대표, 3년 더 넥슨코리아 이끈다…연임 확정

이지민 기자 입력 : 2021.03.29 14:51 ㅣ 수정 : 2021.03.29 14:51

"활발한 소통 바탕 책임 있는 경영 활동 이어가겠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image
이정헌 넥슨코리아 대표이사 [사진=넥슨]

 

[뉴스투데이=이지민 기자] 넥슨코리아(대표 이정헌)는 29일 정기 주주총회 및 이사회를 개최하고 이정헌 현 대표이사의 연임을 결정했다. 이정헌 대표이사는 2024년 3월까지 3년 더 넥슨코리아를 이끌게 된다.

 

2018년 취임한 이정헌 대표이사는 선택과 집중 전략을 바탕으로 외형적으로 높은 성장을 이뤘다. 뿐만 아니라, ‘V4’, ‘바람의나라: 연’ 등 다수의 신규 모바일게임 흥행을 성공시키는 등 체질개선도 이뤄냈다.

 

취임 이후 국내지역 매출은 105% 증가했으며, 연결기준 모바일게임 매출은 89% 증가해 전체 매출 대비 비중이 22%에서 33%로 확대됐다.

 

게다가 인재경영을 모토로 우수 인재에 과감하게 투자하고 조직의 결속력을 다지는 등 내부적으로도 안정적인 리더십을 보였다.

 

넥슨은 지난 2월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위해 임금체계를 업계 최고 수준으로 대폭 상향 개편한 바 있으며, 이달 초 신규개발본부 대규모 특별 수시 채용을 시작하고 상반기 내 신입·경력 공채를 준비하는 등 공격적인 인재투자를 진행중이다.

 

이정헌 대표이사는 “지난 재임기간 어려운 조건 속에서도 모든 임직원이 회사의 성장과 도약을 위해 힘써준 덕분에 좋은 성과를 기록했다”며 “세계 시장에서도 초일류 기업으로 탄탄하게 자리잡기 위해 우수 인재 영입을 통한 경쟁력 강화, 새로운 혁신을 위한 과감한 투자를 이어갈 것”이라고 했다.

 

또한 “넥슨이 이용자들에게 더욱 신뢰받는 회사로 거듭날 수 있도록 활발한 소통을 바탕으로 책임 있는 경영 활동을 이어가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번 주주총회에서는 이정헌 대표이사를 포함해 강대현 COO(최고운영책임자), 이승면 CFO(최고재무책임자), 정석모 GCOO(글로벌최고운영책임자), 이홍우 NXC COO 등 기존 등기이사진도 재선임했다.

 

 

BEST 뉴스

댓글 (0)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0 /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