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5세 이하 젊은 어업인 어촌계 가입 문턱 낮춘다

염보연 기자 입력 : 2021.03.31 15:25 ㅣ 수정 : 2021.03.31 15:25

어촌계 가입 후 1년 이내에 수협 가입하면 돼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image
남해 설리 어촌계가 있는 설리항[사진=경남도]

 

[뉴스투데이=염보연 기자] 해양수산부가 젊은 어업인이 고령의 어업인으로부터 어촌계원 자격을 넘겨받고자 할 때, 지역 수협 조합원에 가입되어 있어야 했던 조건을 기존보다 완화하기로 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날 국무회의에서는 어촌계 가입 문턱을 낮추는 취지의 수산업협동조합법 시행령 개정안이 통과됐다.

 

정부는 올해부터 만 65∼75세 미만의 고령 어업인이 만 55세 이하의 어업인에게 어촌계원 자격을 넘기면 최대 10년간 소득의 일정 부분 이상을 보전해주는 경영이양 직불금 제도를 시행하고 있다.

 

기존에는 어촌계원을 넘겨받을 어업인이 지역 수협 조합원으로 가입돼 있어야 했는데, 개정안은 어촌 계원 자격을 넘겨받고 1년 안에만 수협에 가입하면 된다.

 

경영이양 직불금은 직전 소득 수준에 따라 연간 120만원에서 1440만원까지 지원해주며, 거주지 읍·면·동사무소에서 연중 수시로 신청할 수 있다.

 

 

BEST 뉴스

댓글 (0)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0 /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