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신은 의료행위 아닌 패션”…미용단체, 국회 앞 문신 합법화 촉구

염보연 기자 입력 : 2021.04.02 11:47 ㅣ 수정 : 2021.04.02 11:47

“수요자·공급자 모두 보호하는 ‘문신사법’ 제정해야”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image
[사진=연합뉴스]

 

[뉴스투데이=염보연 기자] 대한문신사중앙회를 비롯한 60여개 미용 단체가 1일 여의도 국회의사당 앞에서 문신은 의료행위가 아니라며 합법화를 촉구했다.

 

이날 단체는 기자회견을 열고 “한국은 전 세계에서 문신에 의료법을 적용해 처벌하고 범법자를 양산하는 유일한 국가”라며 “의사의 무책임과 법원의 잘못된 판단으로 사회적 낭비가 가중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우리나라에서도 문신은 이미 의료행위가 아닌 패션과 문화로 자리 잡았다”며 “문신 부작용과 감염의 위험을 진정으로 막고 싶다면 수요자·공급자를 모두 보호하는 ‘문신사법’을 제정하라”고 촉구했다.

 

현행법에서 의료법 27조는 ‘의료인이 아니면 누구든지 의료 행위를 할 수 없으며, 의료인도 면허된 것 이외의 의료행위를 할 수 없다’고 규정하고 있다. 의사 면허가 없는 사람의 문신 시술은 이를 위반한 ‘무면허 의료행위’로 보고 처벌하고 있다.

 

 

BEST 뉴스

댓글 (0)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0 /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