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사청, 무기 사용 현장의 목소리 담은 ‘현존 전력 극대화 소요 발굴’ 추진

김한경 안보전문기자 입력 : 2021.04.07 14:19 ㅣ 수정 : 2021.04.07 14:19

운용성 향상지원 분야 총 105건 소요 발굴…사업예산 반영되면 내년부터 2년 내 완료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image
강은호 방위사업청장이 지난해 12월 28일 방위사업청 대회의실에서 화상회의로 취임인사를 하고 있다. [사진=방위사업청] 

 

[뉴스투데이=김한경 기자] 방위사업청(이하 방사청)이 지난해 연말 취임한 강은호 청장의 지시로 1월 26일부터 무기 사용 현장의 목소리를 담은 ‘현존 전력 극대화를 위한 소요 발굴’ 업무를 추진해온 사실이 최근 알려졌다. 

 

이 업무를 맡아 진행해온 특별팀(Task Force)은 소요군이 현재 사용 중인 무기체계 중에서 단기간에 상대적으로 소규모 예산을 투입해 기능과 성능을 극대화할 부분을 찾아내는 것이 핵심 임무였다.

 

이 팀은 그동안 소요기획 단계에서 식별 또는 예상하지 못했던 무기체계 기능 및 성능 개선사항으로 시험평가 결과 개선·보완사항, 소요군 불만사항, 그리고 군수 운영 측면에서 개선이 필요한 사항 등에 대해 소요군과 통합사업관리팀(IPT)의 의견을 수렴해왔다. 

 

그 결과 현재 사용하는 무기체계에서 총 129건의 보완 소요를 발굴했다. 발굴한 소요를 예산 및 사업추진 방법에 따라 분류하면 운용성 향상지원(105건), 성능개량(15건), 기술변경 및 기타(9건) 등으로 구분된다. 

 

특히 이번 소요 발굴의 중점인 운용성 향상지원 분야에는 ① 시스템 운영체계 및 소프트웨어 개선, ② 노후 및 단종 품목 교체·개선, ③ 보조 및 신규장비 개선·적용, ④ 안정성 및 편의성 강화 등 총 4가지 유형의 소요군 요구가 105건 제기됐다.

 

첫째, 시스템 운영체계 및 소프트웨어 개선 분야에서는 사단 및 대대 정찰용 UAV, GOP 과학화경계시스템, 광개토-Ⅱ 통합기관감시제어장치, 탄도탄감시레이더 등에서 총 22건의 소요가 발굴되었고, 추정사업비는 964억원 규모다. 

 

특히 현재 운용 중인 무기체계의 운영체계(OS)가 Window XP, Window 7 등 보안성이 취약한 구형 버전이어서 최신 버전(Window 10)으로 신속한 업그레이드가 필요하고, 신규 전력화 예정인 ATCIS 2차 성능개량 등과 연계해 장비 연동 및 기능 개선을 위한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가 요구됐다. 

 

둘째, 노후 및 단종 품목 교체·개선 분야에서는 K-21보병전투차량 부품조달 제한품목 확보, 울산급 Batch-Ⅰ 전투체계 배터리 성능개선, F-15K SLAM-ER DLP 단종품목 확보 등 총 18건의 소요를 발굴했으며, 추정사업비는 1033억원이다.

 

주로 장비 노후화로 인한 잦은 오작동 및 고장과 이로 인한 운용 간 안정성 문제 및 정비소요 증가, 부품 단종에 따른 정비 불가로 장비 가동률 저하, 이로 인한 상시 전투력 유지에 문제가 되는 소요 등이다. 

 

셋째, 보조 및 신규장비 개선·적용 분야에서는 개량형 MLRS 사격통제시스템 성능 개선, 함정 기관감시제어장치(MCS) 성능 개선, C-130 해외공수임무용 위성통신(SATCOM) 장착 등 총 47건의 소요(추정사업비 3169억원)가 나왔다.

 

마지막으로 안정성 및 편의성 강화 분야는 상륙돌격장갑차 의자 개선, 230mm급 다련장 차량방위각표시기 장착, 포병무기체계 포구청소기 획득 등 총 18건의 소요(추정사업비 870억원)를 확인할 수 있었다.

 

방사청은 발굴된 소요를 중심으로 ‘운용성 향상지원 사업’에 대한 2022년 예산을 기획재정부에 요구하고 사업화를 위한 비용 산정과 과제 선정을 진행할 계획이다. 예산 반영과 과제선정이 완료되면 내년부터 사업을 추진해 2년 이내 완료할 예정이다.

 

방사청 관계자는 “현존 전력 극대화 소요 발굴을 통해 현장의 목소리를 듣고 전력화한 무기체계의 효율성을 극대화하기 위한 방사청의 역할이 무엇인지 확인할 수 있었다”면서 “앞으로 연례적으로 추진하여 소요군의 니즈를 충족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BEST 뉴스

댓글 (0)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0 /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