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 관리사무소 직원 유인해 상처 입힌 입주민 징역 2년

김덕엽 기자 입력 : 2021.04.08 09:07 ㅣ 수정 : 2021.04.08 09:07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image
대구고등·지방법원 전경 [뉴스투데이/대구=김덕엽 기자]

 

[뉴스투데이/대구=김덕엽 기자] 법원이 아파트 관리사무소 직원을 흉기로 위협하다가 상처를 입힌 50대 입주민에 실형을 선고했다.

 

이성욱 대구지방법원 형사11단독 판사는 아파트 관리사무소 직원을 흉기로 위협하다가 상처를 입힌 혐의(특수상해)로 기소된 입주민 A(58)씨에게 징역 2년을 선고했다고 8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12월 19일 오전 7시 10분 경 관리사무소 직원 B(55) 씨를 자신의 집으로 유인한 뒤 욕을 하면서 흉기로 위협하다가 신체에 상처를 입힌 혐의로 재판(특수상해)에 넘겨졌다.

 

A씨는 B씨가 자신의 연락을 받지 않자 거실과 주방에 설치된 비상벨을 울려 자기 집으로 유인한 것으로 조사됐다. 현재 B씨는 범행으로 7일간 치료가 필요한 찰과상 등을 입었다.

 

이성욱 대구지법 형사11단독 판사는 “피해자가 극심한 공포와 상당한 정신적 충격을 받아 심각한 정신적 고통에 시달리고 있는 것으로 보이지만, 피고인이 범행을 인정하고 반성하는 점, 피해자가 다친 정도가 아주 중하지는 않은 점 등을 종합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BEST 뉴스

댓글 (0)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0 /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