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서 인정된 LG전자 에너지절감 성과…‘에너지스타 어워드’ 최고상 수상

전소영 기자 입력 : 2022.05.06 09:18 ㅣ 수정 : 2022.05.06 09:18

자동차 7만7681대 1년간 온실가스 배출량 감축 효과와 비슷
제품생애주기 전반에 걸쳐 기업이 환경에 기여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image
LG전자가  ‘2022 에너지스타 어워드(2022 ENERGY STAR Award)’에서 최고상인 ‘지속가능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사진 = LG전자]

 

[뉴스투데이=전소영 기자] LG전자가 미국에서 환경보호와 에너지절감에 탁월한 성과를 인정받았다.

 

LG전자는 6일 미국 환경보호청(Environmental Protection Agency, 이하 EPA)이 주관하는 ‘2022 에너지스타 어워드(2022 ENERGY STAR Award)’에서 최고상인 ‘지속가능 최우수상(Sustained Excellence Award)’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고 밝혔다.

 

1993년부터 미국 환경보호청에서 매년 선정하는 에너지스타 어워드는 환경 및 에너지 분야 최고 권위의 상이다. 이중 최고상인 ‘지속가능 최우수상’은 2회 이상 올해의 파트너로 선택된 기업들 중 환경보호와 에너지절감에서 우수한 성과를 낸 기업이나 단체에게 주어진다.

 

LG전자는 지난해 북미 지역에서 냉장고, 세탁기 등 1분마다 10개의 에너지스타 인증 제품을 판매하는 기록을 세웠다. LG전자가 2021년 한 해 동안 북미에서 판매한 에너지스타 인증 제품은 에너지 효율이 우수해 자동차 7만7681대가 1년간 배출하는 이산화탄소만큼을 줄이는 효과에 준하는 수준이다. 

 

또 지난해 판매된 에너지스타 인증 세탁기와 식기세척기는 제품 수명기간 동안 약 1400억 리터의 물을 아낄 수 있고 이는 5만7000개가량의 올림픽 규격 수영장을 채울 수 있는 수준이다. 

 

LG전자는 혁신적인 에너지 절감기술이 탑재된 제품에 수여하는 ‘첨단기술상(Emerging Technology Award)’도 거머줬다. 

 

첨단기술상에 선발된 43개 냉장고 모델은 LG 프리미엄 냉장고의 핵심부품인 인버터 리니어 컴프레서가 적용됐다. 인버터 리니어 컴프레서는 에너지효율이 우수하고 구조가 복잡하지 않아 내구성도 뛰어나다. 모터 속도를 자유자재로 조절할 수 있어 정밀한 냉장고 온도 제어가 가능하다. 

 

윤태봉 LG전자 북미지역대표 겸 미국법인장 부사장은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해 환경을 생각하는 제품과 서비스를 지속 선보이는 것뿐만 아니라 제품의 개발부터 폐기까지 제품생애주기 전반에 걸쳐 기업이 환경에 도움이 될  수 있는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BEST 뉴스

댓글 (0)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0 /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