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화를 거부하는 현대차 노조, 정년 연장과 퇴직인원에 맞춘 재충원 요구

박희중 기자 입력 : 2022.05.10 16:13 ㅣ 수정 : 2022.05.10 16:15

10일 현대차 노사 올해 임금협상 상견례
정년퇴직에 맞춘 내연기관차 생산라인 감축이 글로벌 추세
시대에 역행하는 현대차 노조, 사실상 기존 생산라인 유지 요구?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image
현대차 노사 대표가 10일 울산공장 본관 동행룸에서 2022년 임금협상 상견례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뉴스투데이=박희중 기자] 현대자동차 노사가 10일 울산공장 본관에서 올해 임금협상 상견례를 열었다. 노조는 순이익 30% 성과급 지급과 정년연장을 요구하고 있어 향후 '시대에 역행하는 요구'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내연기관차 생산라인을 감축하는 게 자동차산업변화에 따른 불가피한 선택임에도 불구하고, 오히려 정년을 연장하고 추가충원을 하자는 게 노조의 입장이기 때문이다. 

 

상견례에는 이동석 현대차 대표이사와 윤장혁 전국금속노조위원장, 안현호 현대차 노조지부장 등 노사 교섭 대표 60여 명이 참석했다.

 

노조는 앞서 기본급 16만5200원(호봉승급분 제외) 인상, 순이익 30% 성과급 지급, 수당 현실화 등을 회사에 요구했다. 별도 요구안에는 신규인원 충원, 정년 연장, 고용 안정 등을 담았다.

 

올해 교섭에선 촉탁제(단기 계약직) 폐지를 통해 정년을 현재 만 60세에서 만 61세로 연장, 정규퇴직 인원에 맞춘 정규직 충원 등을 두고 노사가 대립할 것으로 예상한다.

 

미래차 산업 공장 국내 신설과 전기차 모듈 라인 기존 공장 유치 등을 통한 고용안정 안건 역시 노사 견해 차이가 크다. 내연기관차 생산라인 인력을 정년퇴직에 맞춰 자연스럽게 감축하는 게 글로벌 추세임에도 불구하고 노조측이 정년연장이라는 무리수를 두고 있다는 지적이다. 

 

안현호 노조지부장은 상견례에서 "올해 교섭은 시기보다 내용이 중요하다"며 "현장 요구를 사측이 귀담아 들어달라"고 말했다.

 

이동석 대표이사는 "생존을 위해 노사가 함께 노력하자"고 제안했다. 노사는 매주 2회 교섭을 할 것으로 예상한다. 현 노조 집행부는 강성 성향으로 분류된다.

 

 

댓글 (0)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0 /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