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업이야기 (135)] ‘간호사 이탈' 현상 만드는 사회… 2·3차 의료기관 근무 여건 개선해야

최정호 기자 입력 : 2022.08.21 21:50 ㅣ 수정 : 2022.08.21 21:50

간호사 유입, 의료기관보다 타 기관 증가세 커…면허 하나로 취업할 곳 많아
근무환경 및 처우 나빠 ‘탈간현상’ 심화…2・3차 의료기관 간호사 일손 부족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image
[사진=freepik]

 

[뉴스투데이=최정호 기자]  대한간호협회(이하 간협)는 2·3차 의료기관의 간호사 인력난을 호소하고 있다. 그러나 간호사 면허로 취업할 곳이 많아지면서 세칭 '탈간현상(간호사가 병원을 이탈하는 현상)'이 심화되고 있다.

 

또 간호대 정원은 늘고 있지만 지역별 의료기관 내 간호사 수급 불균형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고 간협은 주장하고 있다. 간호대 정원을 더 늘려서 수급 불균형을 해소해야 한다는 것이다.

 

이에 반해 범 의료 직군 단체들은 탈간현상을 막는 것이 선행돼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19일 간협에 따르면 지난 2011년부터 2020년까지 인구 1000명 당 의료기관에서 활동하는 간호사 수가 2.4명에서 4.4명으로 늘었다.

 

하지만 간협은 2020년 국내 간호대학 재적 학생수 11만2969명 중 입학 정원은 18.3%인 2만692명이라고 집계했다. 즉 간호대학 재적 학생 대비 입학 정원이 적다는 얘기다. 

 

실제로 학년별 재학생을 따져보면, 간호대 1학년이 2만692명이다. 2~4학년의 경우 한 개 학년당 3만6759명인 셈이다. 

 

image
[자료=대한간호협회]

 

간협은 또 간호대 정원은 늘고 있지만 간호사의 인력난은 심각하다고 주장하고 있다. 

 

간협이 제시한 활동 간호사 수를 보면, 의료기관 소속 간호사는 2011년 11만3524명에서 2020년 20만9860명으로 10년 동안 54% 증가했다. 반면 보건기관 종사자는 2011년 5854명에서 2020년 1만3876명으로 42% 증가했고 국가직공무원도 2011년 5094명에서 2020년 9186명으로 45% 증가했다. 즉 의료기관 외 간호사들도 많이 늘어났다는 얘기다. 

 

image
[자료=대한간호협회]

 

간협이 내놓은 통계는 각 기관의 간호사 인력 유입이 간호대 졸업생들에 의한 것인지 탈간현상으로 2·3차 의료기관에서 근무한 인력들이 재취업 한 것인지는 포함돼 있지 않다. 

 

이에 반해 간호사들이 근무를 기피하는 기관 중 하나인 장기요양기관의 경우 지난 2013년 2627명으로 최저를 보이다 2020년 3312명으로 증가하는데 그쳤다. 다만 보건교사(어린이집 포함)는 약 8500명 선을 유지하고 있다. 

 

이 같은 상황에 간협은 탈간현상을 막고 지역별 간호사 수급 불균형을 심화하기 위해 근무환경 및 처우 개선이 필요하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에 대해 박시은 전국응급구조학과 교수협의회 회장은 “2·3차 의료기관에서의 업무 등이 고돼 탈간현상이 나타나는 것도 있다”면서 “문제는 간호사 면허로 취업할 수 있는 직군 영역이 80곳이 넘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대한의사협회를 비롯해 의료 관련 타 직군들은 2·3차 의료기관에 간호사의 일손이 가장 필요하다고 지적하고 있다. 탈간현상과 간호대 졸업 후 다양한 직군으로의 취업자들이 늘고 있어 의료기관 내 간호사 부족현상은 더욱 심화될 것으로 예측된다. 

 

 

BEST 뉴스

댓글 (0)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0 /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