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차단방역 강화

김충기 입력 : 2022.11.22 18:00 ㅣ 수정 : 2022.11.22 18:00

김보라 안성시장, “고병원성 AI 발생이 급증해 바이러스 유입이 우려되는 엄중한 상황"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image
방역차량 [사진=안성시]

 

[뉴스투데이=김충기 기자] 안성시(시장 김보라)는 고병원성 AI 차단방역을 위한 특별방역대책을 추진 중이라고 밝혔다.

 

시는 지난 10월부터 철새도래지 전담 소독차량 2대 및 살수차 5대를 동원해 방역을 강화하고 고위험지역 철새도래지인 안성천과 청미천 2개소에 통제초소를 설치해 가금 관련 축산차량에 대한 철새도래지 출입 및 하천변 낚시객을 통제한다. 또한, 야생조류 AI 발생 시에는 검출지 반경 10km 이내를 야생조수류 예찰지역으로 설정하고 가금농가에 대해 시료채취일로부터 21일간 이동제한 및 소독 등 예찰을 강화하며 발생지역 반경 500m 내 출입금지 명령을 하고 있다.

 

또한 계란운반 등 차량출입이 빈번한 5만수 이상 산란계 사육농가 12개소에도 선제적 통제초소를 설치해 농장 진입차량 거점소독시설 소독필증 확인, 축산차량 GPS 장착 여부 확인, 차량 및 출입자 소독 등 오염원이 농장 내로 유입되는 것을 원천 차단한다.

 

아울러 시는 지난 10월부터 특별방역대책기간 동안 가금농장 출입 통제 등 행정명령 12건, 가금농장 준수사항 등 공고 9건을 이행토록 하고 있으며, 농장 단위 방역 강화를 위해 농가에 소독약 8,200kg, 생석회 3,150포, 면역증강제 17,960L, 훈증소독제 338kg, 대인 소독약품 2,500통, 구서제 1,600kg를 공급했다.

 

김보라 안성시장은 “전국적으로 야생조류 및 농가 고병원성 AI 발생이 급증해 관내에 바이러스 유입이 우려되는 엄중한 상황으로 축산농가는 행정명령 등 방역수칙 준수에 철저를 기해주시길 부탁드린다”고 강조했다.

 

 

BEST 뉴스

댓글 (0)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0 /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