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금융, 3년 연속 ESG 전 부문 ‘A+ 등급’ 획득···선도기업 입증

유한일 기자 입력 : 2022.11.24 14:10 ㅣ 수정 : 2022.11.24 14:1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image
[사진=KB금융그룹]

 

[뉴스투데이=유한일 기자] KB금융그룹이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 성과를 인정받아 한국ESG기준원(KCGS) 평가 3년 연속 A+ 등급 획득에 성공했다. 

 

KB금융은 한국ESG기준원이 24일 발표한 ‘2022년 ESG 평가 및 등급’에서 3년 연속 통합등급과 환경(E)·사회(S)·지배구조(G) 전 부문 A+ 등급을 획득했다. 이는 국내 금융회사에서 유일한 기록이다. 

 

올해 평가는 KCGS가 최신 글로벌 ESG 트렌드를 반영해 ESG 전 부문에 대한 평가 모형을 개정한 이후 실시한 첫 평가다.

 

KB금융은 ▲환경경영 리더십 및 거버넌스 체계 강화 ▲안전·보건 정책 및 정보보호 정책 구축 ▲다양성 목표 수립 ▲이사회 중심의 ESG 경영 강조 등 올해 개정된 주요 평가 부문에서 우수한 평가를 받았다.  

 

KB금융은 지난 2018년과 2019년 평가에서 국내 금융기관 최초로 2년 연속 금융사 지배구조 최우수 기업으로 선정된데 이어, 2020년부터는 3년 연속 지배구조를 포함한 모든 ESG 평가 부문에서 A+ 등급을 받음으로써 국내 최고 수준의 ESG 경영 선도기업임을 입증했다. 

 

KB금융 관계자는 “이러한 좋은 평가를 받을 수 있었던 이유는 그룹 차원의 ESG 경영 원칙을 바탕으로 전 계열사가 ESG 경영에 역량을 집중하고 각 부문별로 우수한 성과를 창출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우선 환경 분야에서는 아시아 지역 금융 회사 및 국내 기업 최초로 ‘탄소감축 목표’에 대한 ‘SBTi’ 승인을 획득한 점과 탄소중립 추진 전략 ‘KB 넷 제로(Net Zero) S.T.A.R.’, ESG 투자전략인 ‘Green Wave 2030’ 등의 추진을 통해 기후변화 대응에 적극적으로 앞장서고 있는 점 등이 높게 평가 받았다.

 

또한 사회 분야에서는 지난 6월 공개된 2027년까지 계층 및 성별 다양성 확대를 목표로 한 중장기 전략 ‘KB Diversity 2027’을 통해 그룹의 다양성 확보 로드맵과 이에 따른 구체적 실천방안을 제시하였던 점이 우수한 평가를 받았다. 

 

지배구조 분야에서는 사외이사 7인, 상임이사 1인, 비상임이사 1인으로 구성된 이사회 중심의 독립적이고 투명한 지배구조 체계를 수립한 점과 이사회 내 ‘ESG위원회’를 설치해 그룹의 ESG 전략과 정책을 전사적으로 수립, 이행 및 관리감독하고 있는 점 등이 높게 평가 받았다.

 

KB금융 관계자는 “우리 사회 구성원 모두의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해 ESG 경영 선도 금융그룹으로서 사회적 역할과 책임을 다한 결과라서 매우 기쁘다”며 “앞으로도 KB금융은 차별화된 ESG 경영 실천을 통해 전 세계가 ‘더 나은 세상’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BEST 뉴스

댓글 (0)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0 /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