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이메일 전송
공유하기

[뉴스투데이 E] KT&G복지재단, 북한산 생태복원 힘써

강이슬 기자 | 2018-04-09 20:01 등록 566 views
▲ (뉴스투데이=강이슬 기자) KT&G복지재단이 지난 7일 북한산국립공원 내 송추계곡 부근에서 대학생 자원봉사자 100여 명과 함께 북한산 자생종 꼬리조팝나무 2000그루를 심고 있다. ⓒKT&G복지재단

 
[뉴스투데이 E]의 E는 Economy(경제·생활경제)를 뜻합니다. <편집자주>  
 

(뉴스투데이=강이슬 기자) KT&G복지재단(이사장 곽영균)은 지난 7일 대학생 자원봉사자 100여 명이 참가한 가운데 북한산국립공원 송추계곡 인근에서 ‘2018년 북한산국립공원 생태복원 봉사활동’을 진행했다.
 
북한산은 송추계곡 내 건축물 이전으로 산림이 훼손됐다. 이날 참가자들은 훼손된 북한산 자생종인 꼬리조팝나무 2000그루를 심고, 곤충 서식지 마련 등 산림조성 활동을 펼쳤다.
 
KT&G복지재단은 ‘도심 속 자연공원을 보존하자’는 캐치프레이즈를 확정하고 지난 2013년부터 매년 북한산국립공원 일대에 총 9500여 그루의 나무를 심는 생태복원 활동을 6년 째 이어오고 있다.
 
특히 국립공원관리공단 북한산국립공원도봉사무소와 협약을 체결해 북한산국립공원 자연보전 및 자원봉사 활성화를 위해 서로 협력키로 했다.
 
KT&G복지재단 관계자는 “근래들어 최악의 미세먼지 등 대기오염이 심각한데 지금까지 식재한 나무들이 울창한 숲을 이루어 천연 공기청정기 기능을 해줄 것으로 기대한다”며 “향후에도 산림 조성과 숲 복원사업을 통해 기업의 사회적 책임 차원에서 친환경경영을 지속적으로 실천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전에도 KT&G복지재단은 훼손된 산림을 위해 힘썼다. 지난 2006년부터 2012년까지 7년간 강원도 양양 낙산사 인근 산불 피해지역에 모두 3만8000천 그루의 나무를 식재해 화재 이전의 옛 모습을 되찾는데 기여한 바 있다. 또 나라밖 몽골에서도 지난 2017년 7월, ‘KT&G복지재단 몽골 임농업교육센터’를 설립해 지구온난화 영향으로 사막화가 급속히 진행되는 것을 방지하고 환경파괴로 인한 난민들의 자립을 돕는 등 활발한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Copyright ⓒ 뉴스투데이.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주요기업 채용정보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