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이메일 전송
공유하기

공공기관 채용비리 전수조사 시작…신고자에 최대 2억원 포상

김정은 기자 | 2018-11-06 07:51 등록 (11-06 10:42 수정) 165 views

 
▲ 2일 오전 정부세종청사 국민권익위원회에 설치된 공공기관 채용 비리 근절추진단에서 직원들이 근무하고 있다. ⓒ연합뉴스

‘공공기관 채용비리’ 전수조사 나선다…신고자에게 최대 2억원 포상
 
   
(뉴스투데이=김정은 기자) 정부 ‘공공기관 채용 비리 근절추진단’이 오늘부터 총 1453개 공공기관의 최근 5년간의 공공기관 채용비리 전수조사를 실시한다. 조사 기간은 내년 1월 31일까지다. 
 
유형별로는 ▲ 인사청탁 ▲ 시험점수나 면접결과 조작 ▲ 승진·채용 관련 부당지시와 향응·금품수수 ▲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과정 특혜 등이다.
 
추진단은 이 기간 시민이나 공공기관 관계자로부터 국민신문고, 권익위 홈페이지 등을 통해 채용 비리 집중신고도 받는다. 관련 내용은 정부 대표 민원전화 국민콜과 부패·공익신고상담으로 전화해 상담받을 수 있다.
 
추진단은 신고된 내용에 신빙성이 있다고 판단하면 감사원·대검찰청·경찰청에 감사·수사를 의뢰하거나, 해당 부처로 알려 점검하도록 한다.
 
한편 신고를 통해 채용 비리가 밝혀지는 등 공익 기여가 크다고 판단되는 경우에는 신고자에게 최대 2억원의 포상금을 지급할 방침이다.
 
확인된 채용 비리에 대해서는 인사권자에게 징계·문책·채용취소 등 조치를 요청하고, 피해자의 범위를 확정할 수 있는 경우에는 '재시험 기회 부여' 등을 통해 적극적으로 피해자를 구제할 예정이다.
 
 
Copyright ⓒ 뉴스투데이.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주요기업 채용정보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