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이메일 전송
공유하기

미세먼지 ‘나쁨’, 노후 경유차 운행 제한..위반시 과태료 10만원

이지은 기자 | 2018-11-07 07:34 등록 766 views
▲ 지난 6일 오전 서울 중구 덕수궁 인근에 설치된 안내판에 미세먼지 농도가 표시돼 있다. ⓒ 연합뉴스

서울시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로 대중교통 요금 면제 대신 노후 경유차 단속
 
[뉴스투데이=이지은 기자] 미세먼지가 심한 날, 노후경유차의 서울 진입 제한이 7일 첫 시행된다.
 
지난 6일 오후 5시 15분을 기해 서울형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발령된 데 따른 것이다.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는 이틀 연속으로 초미세먼지 수치가 50㎍/㎥를 넘는 '나쁨'으로 예상되면 발령된다.
 
서울시는 지난 2월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발령 때 대중교통 요금을 면제해주는 정책을 접는 대신 노후경유차 운행을 제한하겠다는 대안을 내놓았다.
 
이날 운행이 제한되는 차는 2005년 12월 31일 이전에 등록한 모든 경유차(저공해 장치 부착 차량 제외)다. 당장 단속 대상이 되는 것은 수도권에 등록된 2.5t 이상 노후 경유 차량 32만여대다. 이 중 서울 등록 차량은 20만대가량이다.
 
노후 경유차는 오전 6시부터 오후 9시까지 서울 내 운행을 제한한다. 이를 어겨 적발되면 과태료 10만원을 부과한다.
 
서울시는 노후 경유차 운행제한을 제대로 시행하면 차량 2부제보다 미세먼지 저감 효과가 클 것으로 보고 있다. 운행제한이 100% 지켜지면 경유차 미세먼지(서울지역 경유차 1일 PM-2.5 배출량 3250kg 가정)를 40% 줄이고, 50% 지켜지면 미세먼지가 20% 감축될 것으로 추정했다.
 
다만, 배출가스 저감장치 부착 등 저공해 조치를 할 시간을 주기 위해 수도권 이외 차량(지방 등록 차량)과 2.5t 이하 경유차, 장애인 차량은 내년 2월 말까지 운행제한을 유예했다. 수도권특별법상 대기관리권역에 포함되지 않는 가평·양평·연천·옹진(영흥면 제외) 등록 차량도 단속 유예 대상이다.
 
서울시는 시내 37개 지점에 설치한 운행제한 단속시스템(CCTV) 80대를 활용해 서울에 진입한 노후경유차를 단속한다. 연말까지 단속 지점을 50개 지점, CCTV 100대로 늘릴 예정이다.
 
노후 경유차 운행 제한과 함께 서울 내 공공기관 주차장 456곳이 전면 폐쇄된다. 관용차 3만3천대의 운행도 중단된다. 또한, 폐기물 소각장 등 공공기관 대기 배출시설 12곳의 가동률을 낮추고, 서울시 발주 공사장 151곳은 조업 시간을 단축한다.
 
한편, 서울을 포함한 인천, 경기 지역은 이날 미세먼지와 초미세먼지 농도도 50㎍/㎥를 넘을 것으로 예보됐다.
 
Copyright ⓒ 뉴스투데이.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주요기업 채용정보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