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이메일 전송
공유하기

“압도적 화질의 힘”…삼성전자, ‘QLED 8K’ 체험하는 ‘Q LIVE’ 개최

권하영 기자 | 2018-11-07 10:30 등록 177 views
▲ 삼성전자 모델들이 7일 서울 반포 플로팅 아일랜드 컨벤션홀에서 열린 'Q LIVE' 행사에서 압도적인 화질과 몰입감으로 최상의 시청환경을 제시하는 'QLED 8K' TV를 소개하고 있다. ⓒ 삼성전자

 
7일 ‘QLED 8K’ 체험하는 ‘Q LIVE’ 개최
 
기술 브리핑, 외부 전문가 강연, 이벤트 등 맞춤형 프로그램 운영

 
[뉴스투데이=권하영 기자] 삼성전자가 전문가부터 일반 소비자까지 ‘QLED 8K’ TV를 생생하게 체험할 수 있는 장을 마련했다.
 
7일 삼성전자는 서울 반포 플로팅 아일랜드 컨벤션홀에서 ‘QLED 8K’ TV의 국내 출시를 기념한 ‘Q LIVE’ 행사를 개최했다.
 
이 행사에는 미디어·블로거·소비자·거래선 등 약 500여 명이 참석했다. 기술 브리핑과 화질 시연은 물론, 참가자 특성에 맞는 공연과 이벤트 등 다채로운 부대 행사가 진행됐다.
 
이에 따라 △미디어 세션은 차별화된 화질 기술 소개 △테크 블로거는 전문가 강연과 질의로 구성된 포럼 △소비자들은 가전 리뷰로 유명한 유투버 '톡써니'와 문화계 인사들의 눈높이 강연, 유명 가수 린과 케이윌 초청 공연 등으로 이어졌다.
 
 
QLED 8K 화질 체험존, “압도적 몰입감으로 최상의 시청환경 제시”
 
삼성전자는 ‘QLED 8K’에 대해 “퀀텀닷 기술에 8K 해상도를 접목해 압도적인 화질을 구현하는 제품”이라고 소개했다. 특히 최대 4천 니트(nit) 밝기를 기반으로 구현한 뛰어난 명암비와 색 재현력, 최상의 HDR(High Dynamic Range) 영상 지원 등으로 기존 TV와 차원이 다른 현실감과 몰입감을 제공한다는 설명이다.
 
‘QLED 8K’는 삼성의 독자적 반도체 기술을 기반으로 개발된 인공지능 화질엔진 ‘퀀텀 프로세서 8K’를 탑재했다. 스스로 약 800만 개 이상의 영상을 미리 비교·학습한 알고리즘을 통해 화질을 구현한다. 따라서 저해상도 영상이 입력되더라도 8K 수준으로 자동 변환해 준다.
 
삼성전자는 ‘QLED 8K’의 이 같은 장점을 제대로 즐길 수 있도록 △현장감을 강조한 여행존 △ 디테일을 강조한 다큐멘터리존 △ 대화면의 생동감을 강조한 스포츠존 △ 엑스박스의 최신 게임인 ‘포르자(Forza)’를 즐길 수 있게 한 게임존 △일반 거실 환경에서 영화를 감상할 수 있는 엔터테인먼트존 등 총 5가지 종류의 콘텐츠로 구성된 ‘Q LIVE 스튜디오’를 만들었다.
 
또한, 별도 기술 시연 공간에서 QLED 8K의 AI 업스케일링에 대한 심화된 기술 정보를 나누는 시간도 마련해 호평을 받았다.
 
 
전문가들이 인정한 ‘QLED 8K’의 경이로운 시청 경험
 
이날 행사에는 디스플레이 관련 다양한 분야의 외부 전문가들이 참석해 ‘QLED 8K’가 주는 가치를 참석자들과 공유했다.
 
서울대 인지과학연구소장 이경민 교수는 “8K와 같은 초고해상도 디스플레이를 통해 시청하는 경우, 뇌가 실재를 보는 것처럼 인지한다”며 “세밀한 표현의 화질은 영상에 있는 노이즈를 필터링해야 하는 뇌부담을 줄여 화면 몰입감을 증가시킨다”고 설명했다.
 
이동진 영화 평론가는 ‘QLED 8K’는 제작자가 의도한 화질과 색상을 그대로 전달해 영화의 미장센을 완성해 준다고 평가했다. 안태영 사진작가와 임기학 셰프는 ‘사진과 음식으로 보는 즐거움’이라는 주제를 통해 ‘QLED 8K’가 구현하는 화질의 장점을 설명했다.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한종희 사장은 “TV 시장의 초대형화가 빠르게 진행됨에 따라 이를 뒷받침해 줄 해상도와 화질 기술이 중요해졌다”며 “QLED 8K를 통해 올해를 8K 시장의 원년으로 삼아 프리미엄 TV시장에서 새로운 비전을 제시하겠다”고 말했다.
 

Copyright ⓒ 뉴스투데이.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주요기업 채용정보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