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이메일 전송
공유하기

[핫이슈] 서울과기대 교수 ‘학벌 세습’ 파문, 전국 4년제 대학으로 확산

박혜원 기자 | 2018-11-28 18:35 등록 459 views
  

▲ 자녀에게 학부와 대학원 편입학 및 학점 부여 과정에서 특혜를 준 서울과학기술대학교 A교수에 대해 교육부가 지난 27일 검찰수사를 의뢰했다.[사진=서울과학기술대학교 홈페이지]

서울 과기대 현직 교수, '특혜 편입' 의혹 아들에게 8개 A학점 부여

교육부, 전국 4년제 대학 전수조사 방침 발표 

[뉴스투데이=박혜원 기자] 교육부가 자녀에게 학점 부여와 장학금 지급, 대학원 입시 과정에서 특혜를 준 서울과학기술대학교 현직 A교수에 대한 검찰수사를 의뢰했다. 올해 다수 공공기관에서 불거진 기존 직원의 친인척 ‘고용세습’에 이어 전국 대학들이 ‘학벌세습’ 논란으로 홍역을 겪을 전망이다. 

교육부는 지난 27일 서울과기대 사례에 대해 검찰수사를 의뢰했으며 당사자들에 대한 중징계를 요구했다고 발표했다. 더불어 교육부는 다른 학교에서도 비슷한 사례가 있는지 전국의 모든 4년제 대학에 대해 대학교수와 자녀 간 학사 운영 실태에 대해 전수조사를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교육부 조사 통해 장학금, 대학원 입시 과정 특혜도 밝혀져…추가 의혹은 검찰수사 의뢰

교육부, 서울과기대에 A씨 중징계 요청… 최소 정직, 최대 파면까지

 
지난 10월 국정감사 당시 김현아 자유한국당 의원이 밝힌 내용에 따르면, 지난 2014년 서울과기대 소속 현직 A 교수의 아들은 지난 A씨의 소속 학과에 편입학해 A씨가 강의하는 수업 8개를 들었다. 이후 A씨의 아들은 8개 강의 모두에서 최고학점인 A 를 받았다.
 
이후 교육부는 조사반을 구성해 추가 조사에 나섰다. 이에 교육부는 A씨가 장학금이나 대학원 입시 과정에서 자녀에게 특혜를 주려고 했던 정황이나 자녀가 B0 학점을 받은 과목을 이듬해 다시 개설한 정황 등을 추가로 밝혔다.
 
A교수는 CK사업단 장학금 지급 기준인 성과 전시회 평가 당시 자녀에게 최고점을 부여하고, 자녀가 2017년 12월 학부를 졸업한 뒤 동 대학원에 지원하기 전 다른 교수에게 지도교수가 돼 달라는 요청을 한 바 있다. 또한 A교수는 자녀가 2014년 1학기에 B0 학점을 받은 과목을 이듬해 1학기에 다시 개설해 기존 교수 대신 자신이 강의를 맡아 자녀에게 A 학점을 부여했다.
 
현재 구체적인 수위는 정해지지 않았으나 교육부는 서울과기대에 A씨에 대한 ‘중징계’ 조치를 요구했다. 중징계는 정직이나 강등, 해임, 파면 등에 해당한다.
  
검찰 수사 결과 따라 A씨 형사처벌 가능성도 
 
다만 교육부는 A씨가 자녀 편입학 과정에 영향을 끼쳤는지나 시험문제 유출 여부, 의도적으로 강좌를 확대 개설한 사항 등에 대해서는 행정조사로 밝혀내기에 한계가 있다는 점을 들어 검찰에 수사를 의뢰한 상태다.
 
이에 따라 A씨는 향후 검찰수사 결과에 따라 형사처벌을 받을 가능성도 있다.
 
이날 교육부는 서울과기대 직원 B씨의 자녀들이 채용 특혜를 받아 조교로 채용된 사실에 대한 조사결과도 발표했다. 교육부 조사에 따르면 서울과기대 소속 직원 B씨의 두 자녀는 각각 2016년, 2017년 산학협력단 채용과정에서 1차 서류전형에서 최하위 수준의 점수를 받았음에도 2차 면접전형에서 높은 점수를 받아 최종합격했다. 
 
 

Copyright ⓒ 뉴스투데이.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주요기업 채용정보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