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이메일 전송
공유하기

[뉴투분석] 현대차 정의선의 G70이 BMW 3시리즈 대항마된 2가지 경쟁력

강소슬 기자 | 2018-12-04 17:19 등록 741 views
▲ 모터트렌드 2019년 1월호 커버스토리 기사 ⓒ제네시스

모터트렌드 “조심하라 BMW여, 이야말로 진짜배기다”
 
[뉴스투데이=강소슬 기자]
 
세계 최고 자동차 전문지로 꼽히는 미국 ‘모터트렌드’가 최근 펴낸 2019년 1월호에서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 부회장이 야심차게 선보인 제네시스 G70이 ‘2019 올해의 차’에 선정됐다.
 
모터트렌드는 “30년 전 로널드 레이건 대통령 재임 시절, 현대차는 4995달러의 낮은 가격표에 조르제토 주지아로(현대차 포니를 디자인한 이탈리아의 전설적인 자동차 디자이너)의 디자인을 입은 엑셀을 미국에 출시했다. 당시 미국인들은 ‘현대’라는 이름을 어떻게 발음해야 할 지도 몰랐다”고 소개 한 뒤 “30년이 지난 지금 제네시스는 BMW 3시리즈의 강력한 대항마 G70를 만들었다”고 강조했다.
 
모터트렌드는 ‘스타가 태어났다(A Star is born)’는 제목과 함께 ‘한국의 신생 럭셔리 브랜드가 중앙 무대로 강력하게 파고들었다’는 문구의 커버스토리 기사를 게재하며 G70 올해의 차 선정 내용을 비중 있게 다뤘다.
 

▲ 2015년 11월 제네시스 브랜드 독립 선언 당시 정의선 부회장 ⓒ연합뉴스

■ 정의선의 애정을 엿볼 수 있는 G70
 
이번 올해의 차 평가는 BMW3 시리즈 등 총 19개 차종 대상으로 비교 테스트 등 면밀한 분석을 통해 최종 제네시스 G70가 선정됐다.
 
모터트렌드는 1949년 창간 이래 매년 연말 올해의 차를 발표해 왔으며, 한국자동차가 이 전문지로부터 올해의 차에 선정된 것은 69년만에 처음이다.
 
G70은 현대차그룹에 있어 여러모로 상징적인 차량이다. 현대차와 기아차는 기존에 대중적인 자동차라는 이미지 때문에 세계 완성차 제조사로 발돋움하는데 어려움을 겪었다.
 
정의선 수석부회장은 2015년 11월 ‘제네시스’ 브랜드로 독립을 선언했다. 당시 기존 현대차에서 판매하던 제네시스를 ‘G80’으로, 에쿠스를 ‘EQ900’으로 차종이 많지 않지만 제품군을 완성해 고급차 시장에 출사표를 던졌다.
 
따라서 G70은 사실상 제네시스 브랜드의 첫 번째 신차라고 할 수 있다. G70의 출시 행사에서 정의선 수석부회장이 “G70의 주인이 돼 달라”고 외치기도 했다. 이러한 점에서도 G70 차량에 대한 정 부회장의 애정을 엿볼 수 있다. 것에서부터 차량에 대한 그의 애정을 엿볼 수 있는 대목이다.
 
모터트렌드 국제판 편집장 앵커스 맥켄지는 G70가 BMW의 3시리즈를 긴장시킬 모델이라고 강조했다.
 
앵커스 맥켄지는 “G70의 활기찬 파워트레인과 민첩한 섀시가 즐거움을 선사한다. 스포티한 외모와 강렬한 스타일, 잘 정돈된 인테리어도 지녔다. 조심하라 BMW여, 이야말로 진짜배기다”라고 전했다.
 
제네시스 G70이 BMW3시리즈의 대항마가 된 경쟁력은 크게 2가지로 나눠 볼 수 있다.
 

▲ (왼쪽부터) BMW 3시리즈, 제네시스 G70 [사진=BMW, 제네시스]

① G70의 훌륭한 엔진 성능…“다루기 쉬운 야수와 같다”
 
모터트렌드 평가단은 G70에 대해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주행 테스터인 크리스 월튼은 “G70는 다루기 쉬운 야수와 같다. 이 차는 인피니티 G35보다 고급스럽고 벤츠 C클래스보다 날카로우며, 아우디 A4보다 훨씬 기민하다”고 평가했다.
 
모터트렌드 편집장 에드워드도 역시 “3.3 터보 엔진의 매력이 G70를 사랑스럽게 만든다. 경쟁차종들은 대부분 문제가 있었다”며 G70의 훌륭한 엔진 성능을 언급했다. 
 

② 뛰어난 디자인, “도요다, GM도 BMW3 시리즈 잡을 디자인 실패했지만 G70가 해냈다”

 
두 번째는 디자인이다. BMW와 벤츠 등 G70이 유럽 프리미엄 브랜드에 뒤지지 않는다는 디자인 평가도 이어졌다.
 
모터트렌드 국제판 편집장 앵거스 맥켄지는 “그동안 3시리즈의 경쟁자를 만들기 위해 노력했던 도요타와 닛산, 혼다와 GM이 실패한 것을 제네시스가 해냈다”고 평가했다.
 
객원 평가위원 크리스 테오도어는 “G70는 부드럽고 조용하며, 빠르고 민첩하다. 평균을 뛰어넘고 잘 생겼으며, 훌륭한 가치까지 지녔다. 거의 모든 게 훌륭하다는 얘기”라고 소감을 밝혔다.
 
객원 평가위원 크리스 테오도어는 “마치 메르세데스-벤츠처럼 뛰어난 인테리어”라고 평했고, 전 크라이슬러 디자인 총괄이었던 톰 게일은 “패키징과 각종 디자인 요소가 결합돼 있음에도 불구하고 신뢰도가 높다”고 말했다. 모터트렌드 온라인 부편집장 마이클 칸투는 “G70는 다른 브랜드에서 꿈꾸는 핏과 마감 실력을 보여준다”고 평했다.
 
한편, 모터트렌드의 올해의 차 평가가 세계 최고의 권위를 갖게 된 것은 깊이 있는 분석과 깐깐한 평가 능력을 갖춘 전문가들이 오랜 시간 공들여 각종 성능을 면밀히 테스트 하기 때문이다.
 
모터트렌드는 지난해 알페로메오의 줄리아를 올해의 차로 선정한 바 있으며, 2017년 쉐보레 볼트EV, 2016년 쉐보레 카마로, 2015년 폭스바겐 골프, 2014년 캐딜락 CTS 등을 올해의 차로 선정했다.
 
국산차는 지금까지 한 번도 모터트렌드 올해의 차에 선정되지 못했다. 제네시스 브랜드는 이번 G70 호평이 향후 판매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Copyright ⓒ 뉴스투데이.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주요기업 채용정보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