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이메일 전송
공유하기

바디프랜드, 직원 대상 ‘갑질서약서’ 내용 보니

이지은 기자 | 2018-12-06 13:14 등록 530 views
▲ ⓒ 바디프랜드 본사 전경


“직원 노트북·스마트폰, 비정기적으로 검색·통제 할 수 있도록 동의”
 
[뉴스투데이=이지은 기자] 국내 안마의자 1위 기업 바디프랜드가 직원들 상대로 한 갑질이 도마위에 올랐다. 
 
6일 한 매체에 따르면, 바디프랜드는 지난 8월 임직원에게 부당한 내용이 담긴 보안 서약서를 받았다.
 
이 서약서에는 회사가 임직원들의 개인 핸드폰·PC를 예고없이 검사하는 걸 받아들이도록 했다. '보안 서약서'는 직원들에게 부당한 내용이 담긴 '갑질 서약서'나 다름 없었다.
 
서약서 ‘9번 정보보호활동 및 조치’는 “정기적·비정기적으로 정보처리기기(노트북, 스마트폰 등)와 전자우편, 컴퓨터 파일 등을 접근, 검토, 검색, 통제조치 할 수 있음에 동의한다”는 조항이다.
 
또한 9번 조항 끝부분에는 “위 검사 결과를 민·형사 소송을 위해 공개할 수 있고, 임직원 본인에게 불리하게 작용할 수 있다”는 내용도 포함돼 있다.
 
직원이 바디프랜드를 상대로 클레임을 주장할 수 있는 모든 권리를 포기한다는 조항도 담겨있다. ‘12번 소셜미디어의 이용’ 조항이다. 여기에는 “본인은 바디프랜드를 정보보호활동과 그 조치로 인해 발생하는 모든 민·형사·행정책임으로부터 면책하며 향후에도 회사를 상대로 클레임을 주장할 수 있는 모든 권리를 포기합니다”라고 적혀있다.
 
이로 인해 직원은 회사가 ‘정보 보호 활동’이라는 명목 하에 행하는 모든 조치에 대해 아무런 권리도 없이 받아들여야 한다.
 
이에 바디프랜드 측은 “기술·디자인 정보의 유출 사례가 있어 회사 입장에서는 재발을 방지하고자 했다”라며 “어렵게 일구고 키워온 시장을 지키고, 내부 직원들에게 보안 중요성을 일깨우고자 했던 취지”라고 해명했다.
 
앞서 지난 4월 바디프랜드는 체중이 많이 나가는 직원들의 엘리베이터 사용을 금지하고, 전 직원을 대상으로 건강증진 프로그램 참여 동의서를 강제로 제출받아 동의하지 않는 직원은 면담을 통해 서명하도록 종용해 논란이 된 바 있다.


Copyright ⓒ 뉴스투데이.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주요기업 채용정보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