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이메일 전송
공유하기

미래에셋대우, 미국 아마존 물류센터 7800만 달러 투자

송은호 기자 | 2018-12-26 10:29 등록 350 views
▲ 애틀란타 인근에 위치한 아마존 신설 물류센터 ⓒ미래에셋대우


[뉴스투데이=송은호 기자] 미래에셋대우가 미국 아마존 신설 물류센터를 인수해 지분 판매에 나선다.

미래에셋대우는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기업 아마존의 신설 물류센터 인수를 완료했다고 26일 밝혔다. 투자금액은 7800만 달러(약 900억원)이다.

미래에셋대우 미국(LA)법인은 물류센터의 지분을 단독으로 인수한 후 일부 지분을 상품화해 미국 현지에서 기관은 물론 고액자산가 등의 고객들에게도 직접 판매할 예정이다. 이번 딜에는 글로벌 보험사인 알리안츠가 선순위 투자자로 참여했다.

물류센터는 미국 동남무 물류 중심지인 애틀란타 인근 약 3만 평 부지에 위치해있다. 아마존은 15년 장기 임차 후 최대 25년까지 추가로 임차할 수 있는 조건으로 계약했다.

미래에셋대우 미국(LA)법인 우연광 대표는 “미래에셋그룹은 최근 글로벌 대체투자 시장에서 우량 딜들을 잇따라 성공적으로 클로징 하면서 글로벌 IB들로부터 더욱 좋은 조건의 제안들이 들어오고 있다”며 “강화된 미국 내 네트워크를 활용해 좀 더 많은 우량자산들을 인수하고 국내외 투자자들에게 소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미래에셋대우 미국(LA)법인은 미국 내 우량한 대체투자자산들을 인수하는 현지화된 IB비즈니스모델을 구축하고 있다. 코트야드메리어트호텔 포트폴리오, 하와이 포시즌스 등 미국 내 트로피 에셋 투자를 이어오고 있다.

또한 투자한 자산을 상품화한 금융상품을 현지 고객들에게도 제공하면서 IB와 WM비즈니스를 연계해 시너지를 내는 비즈니스모델을 추진 중이다.

한편, 박현주 미래에셋그룹 회장은 지난 3월 미래에셋대우 홍콩 글로벌 회장으로 취임해 글로벌 사업을 직접 진두지휘하고 있다. 박 회장은 “10년 안에 글로벌 부문 자기자본 10조, ROE 10%를 달성할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Copyright ⓒ 뉴스투데이.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주요기업 채용정보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