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이메일 전송
공유하기

[뉴스투데이 E] 미래에셋-네이버, 부깔라팍(Bukalapak)에 5000만 달러 투자

송은호 기자 | 2019-01-16 16:47 등록 369 views
▲ [사진=뉴스투데이DB]


[뉴스투데이 E]의 E는 Economy(경제)를 뜻합니다. <편집자주>


[뉴스투데이=송은호 기자] 미래에셋-네이버 아시아그로쓰펀드는 16일 인도네시아 온라인 마켓플레이스 회사인 부깔라팍(Bukalapak)에 5000만 달러 규모의 투자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부깔라팍은 인도네시아의 유니콘 기업으로, 온라인에서 금융상품, 통신요금 등에서 판매자와 소비자를 중계하는 오픈마켓 형태의 사업을 진행한다. 하루 200만 건 이상의 거래가 이루어지고 있으며, 2018년 4분기 거래액이 2017년 연간 거래액을 상회할 정도로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주요주주로는 앤트파이낸셜과 싱가포르투자청(GIC) 등 이 있다.

정지광 미래에셋캐피탈 신성장투자본부장은 “금융과 IT 회사가 공동 투자하는 펀드의 특성을 살려 급성장하고 있는 동남아시아의 O2O 모바일 플랫폼에 대한 투자하게 됐다”라며 “향후 다양한 전략적인 협업을 통해 부깔라팍이 지속적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인도네시아는 최근 수년간 모바일 인터넷 사용이 빠르게 확산되면서 전자상거래 또한 2014~17년 연평균 거래액 성장률이 35%에 달할 정도로 본격적인 고성장 국면에 들어섰다. 알리바바, 소프트뱅크 등 글로벌 업체들도 인도네시아 전자상거래 산업에 많은 투자를 진행하고 있다.

한편, 미래에셋-네이버 아시아그로쓰펀드는 동남아시아, 인도, 중국 등의 성장성이 높은 국가에 집중투자하는 펀드이다. 기술 발전과 소득 증가에 따라 장기적인 수혜를 받을 수 있는 전자상거래, 인터넷 플랫폼, 헬스케어, 소비재, 유통, 물류 등 산업에서 혁신적이고 고성장이 가능한 기업들에 투자할 계획이다. 앞서 지난해 8월에는 동남아의 승차공유회사 그랩에 1억 5000만 달러를 투자한 바 있다.

Copyright ⓒ 뉴스투데이.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주요기업 채용정보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