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이메일 전송
공유하기

신한은행, 디지털 금융시장 본격 진출

이지우 기자 | 2019-01-17 16:12 등록 406 views
▲ 16일 위성호 신한은행장(오른쪽)이 베트남 호치민에 위치한 자 잘로(Zalo) 본사에서 브엉 광 카이 잘로 CEO와 디지털 특화 대출상품 '포켓론' 공동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신한은행]


베트남 1위 SNS '잘로'와 디지털 특화대출 '포켓론' 공동개발


[뉴스투데이=이지우 기자] 신한은행이 베트남 디지털 금융시장에 본격적으로 진출한다.

신한은행은 지난 16일 베트남 호치민에 위치한 '잘로(Zalo)' 본사에서 베트남 1위 SNS '잘로'와 디지털 특화 대출상품 '포켓론' 공동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위성호 신한은행장과 브엉 광 카이 잘로 최고경영자(CEO)가 참석했다.

이번 포켓론 공동 개발 업무협약은 양 사가 베트남의 디지털 금융시장에 본격적으로 진출하는 신호탄이다.

신한은행은 지난해 6월 잘로와 상품·서비스 개발을 통한 신시장 개척을 위해 작년 6월 포괄적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후 공동 태스크포스팀(TFT)을 구성해 1억명에 달하는 잘로 사용자들을 대상으로 시장조사를 진행하는 등 공동상품 출시를 준비해 왔다.

포켓론은 신한베트남은행의 비대면 대출 프로세스와 잘로의 모바일 플랫폼이 결합된 모바일 간편 대출상품이다.

포켓론 대상 고객은 잘로 애플리케이션에서 대출 가능 금액과 금리를 조회한 후 바로 대출 신청까지 간편하게 진행할 수 있다.

신한베트남은행은 포켓론 신청 고객을 직접 방문해 대출 서류를 접수하며 자격심사 결과, 대출 승인·거절 등 이후 진행되는 각 단계에 대해 잘로 메신저로 자동 통지하는 시스템을 도입해 고객 편의성도 높였다.

양 사는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포켓론 대상 고객을 정교하게 필터링하고 마케팅을 진행할 예정이며 구체적인 상품 내용을 확정하고 전산 개발을 마무리해 1분기 중 상품을 출시할 계획이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이번 업무협약은 잘로와 단순한 플랫폼 연계를 넘어 디지털특화 상품을 공동 출시하는 혁신적 성과"라며 "앞으로도 디지털 플랫폼을 기반으로 국가별 금융시장 특성에 맞는 다양한 특화 상품을 개발해 나갈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Copyright ⓒ 뉴스투데이.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주요기업 채용정보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