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이메일 전송
공유하기

[지금 일본에선](236) 기업 10곳 중 9곳이 직원부족, 금지영역 영업직까지 외국인에 손내밀어

김효진 통신원 | 2019-02-08 09:58 등록 812 views
▲ 기업들은 생존을 위한 외국인 채용이 필수다. [일러스트야]

해소는커녕 더욱 심각해지는 일본의 인력부족

[뉴스투데이/도쿄=김효진 통신원] 끝없는 인구감소와 인력부족을 해결하기 위한 아베 정부의 노력이 모두 의미 없었다면 믿을 수 있을까. 일본의 취업정보사이트 엔재팬(エン・ジャパン)이 일본기업들을 대상으로 한 인력부족 조사결과를 보면 그렇다고 밖에 말할 수 없다.

이번 조사에 응한 762개 기업 중 89%가 사내에 인력이 부족한 부서가 있다고 답해 2016년보다 5포인트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수치로만 보면 정부와 기업들의 갖은 노력에도 불구하고 인력부족이 해소되기보다는 오히려 더 심각해진 것을 알 수 있다.

업종별로 분류하면 ‘IT·정보처리·인터넷’, ‘부동산·건설’, ‘제조업’ 기업들의 91%가 인력부족을 겪고 있다고 응답하여 타 업종보다 인재난이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종업원 규모로는 1000명 이상 기업의 98%, 100~299명 기업이 90%, 1~49명 기업의 85%가 인력이 부족하다고 답해 기업규모가 클수록 인력부족의 정도가 심했다.

가장 부족한 직종으로는 영업직(35%)이 2위인 기술직(18%)을 크게 상회했다. 조사를 실시한 엔재팬 관계자는 ‘모집인원이 제일 많은 직종이기 때문에 대부분의 기업들이 채용에 고전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인력이 부족한 원인을 묻는 질문(복수응답)에는 가장 많은 57%가 ‘퇴직에 의한 결원’을 꼽았고 이어서 ‘상시채용으로도 인원확보를 못했다’(51%), ‘기존 업무의 확대’(36%), ‘실적증가에 따른 업무량 증가’(30%)가 거론되었다.

이를 해결하기 위한 기업 측의 대응으로는 ‘신규인력의 채용’(86%)이 압도적으로 많았고 그 외에도 ‘기존 직무의 효율화’(35%), ‘기존 직원의 교육과 능력향상’(30%)을 시도하겠다는 기업들 역시 많았다.

자국 내 노동인구는 만성부족, 해결책은 결국 해외인재

이를 타개하기 위해 일본 정부가 힘을 쏟은 신규 노동층은 총 세 가지다. 첫 번째는 자국 내에서 경제활동을 포기하고 있던 여성들과 정년을 맞은 노년층. 그리고 해외로부터 유입되는 외국인들이다. 하지만 결국 장기적으로 믿을 곳은 외국인 밖에 없는 듯하다.

일본 총무성은 지난 달 28일 2018년 11월 시점의 노동력 조사결과를 발표했는데 여성 취업자 수는 2964만 명을 기록하여 전월 대비 7만 명 감소한 것으로 확인되었다.

정부의 육아보조제도 신설과 각종 지원금 지급, 기업들의 출산·육아휴직 장려와 각종 제도 마련에도 5개월 만에 다시 하락세로 돌아서버렸다. 많은 전문가들이 3000만 명을 한계로 예측했지만 이마저도 달성하지 못하는 모양새다.

노년층 역시 정년연장과 연금지급 연령 후퇴로 인해 반강제로 경제활동에 투입되고 있는 상황이지만 정년 후에도 다시 경제활동에 참여해야 한다는 점은 확실히 부담일 수밖에 없다.

반대로 일본 내 외국인 노동자는 후생노동성 통계에 따르면 사상 최대인 146만 명을 돌파하며 6년 연속 증가하였으며 처음으로 일본 내 총 파견 직원 수 130만 명을 앞질렀다.

결국 현재 명백한 증가세에 있는 것은 외국인 노동력이 유일하다. 일본 정부로서는 좋든 싫든 이를 유지해야만 사회가 유지되기 때문에 발 빠르게 출입국관리법을 개정하며 증가세에 부채질을 하고 있다.

기업들 역시 해외인재들을 위한 사내 제도정비를 서두르며 대응하고 있고 작년 기준으로 외국인을 고용한 사업소는 총 21만 6348곳으로 전년 대비 11% 늘어났으며 이 역시 과거 최다기록을 갱신 중에 있다.

Copyright ⓒ 뉴스투데이.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주요기업 채용정보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