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이메일 전송
공유하기

[뉴스투데이 카드뉴스] 주 52시간 초과근무 ‘형사처분’ 시작, 남은 과제는?

박희정 기자 | 2019-04-05 10:31 등록 624 views

[글 : 박희정 기자, 그래픽: 박현규] 300인 이상 대기업과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지난 해 7월부터 시행돼온 주 52시간 근무제가 지난 달로 계도 기간을 마치고 1일부터 원칙대로 시행된다. 전체 임금 근로자 중 14%인 277만명이 대상이 된다.

위반 기업은 시정명령을 받게 되고 이후 최장 4개월 동안 이행하지 않으면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2000만원 이하의 벌금 등과 같은 형사처분을 받을 수 있다. 대부분 대기업들은 ‘준비완료’라는 입장이지만, 건설, 기계, 대기업 연구개발 등은 경쟁력이 떨어질 것이란 우려를 보이고 있으며, 탄력근로제와 ‘카톡 업무지시’가 남은 과제로 떠오르고 있다.

자세한 내용을 영상 속에서 알아보았다.




Copyright ⓒ 뉴스투데이.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주요기업 채용정보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