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이메일 전송
공유하기

김경수 지사를 기쁘게한 경남도청 전략산업과의 밀양형 일자리 플랜

유설완 기자 | 2019-06-11 19:06 등록 (06-11 19:06 수정) 365 views
▲ 김경수 경남도지사(오른쪽)가 지난 5일 환경의 날을 맞아 창원에서 열린 수소버스 제막식에서 문재인 대통령,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등과 함께 도심형 수소충전소를 방문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밀양형 일자리, 김경수 경남지사가 성윤모 산자부 장관 만난지 5일만에 성사?

경남도청 전략산업과 관계자, 본지와의 통화서 "지난 1월 실무선에서 중소기업 일자리 창출 플랜으로 추진"

김경수 지사 옥중유고 상태에서 실무적인 추진 지속돼

차기 대선주자급인 김 지사의 향후 정치행보에 큰 도움 예상

[뉴스투데이=유설완 기자]

김경수 경남도지사와 성윤모 산업자원부 장관이 만나 결실을 맺었던 '밀양형 일자리'사업은 경남도청 전략산업과가 실무적으로 추진했던 플랜이었던 것으로 11일 알려졌다.

광주형 일자리에서 시작된 모델인 밀양형 일자리는 문재인 대통령의 대표적 일자리 사업의 일환이다. 따라서 정부여당의 고위당국자들이 정치적 고려를 담아 추진해온 정책이었다. 따라서 밀양형 일자리도 정치적 수난을 겪고 있는 김경수 지사가 지역구에 준비한 선물이라는 해석이 제기되기도 했었다. 사실은 약간 다른 셈이다.

지난 5일 창원에서 열린 '제24회 환경의 날' 기념식에서 김 지사는 성 장관을 만나 밀양형 일자리 추진현황을 설명하고 정부 지원을 건의했다.

밀양형 일자리 사업은 김 지사가 진행한 회심의 일자리 창출사업이라는 평가와 업무 공백기를 지나 갑작스럽게 진행된 졸속 사업이라는 지적이 제기되기도 했었다.

김 지사는 드루킹 공모 댓글 조작혐의로 지난 1월 10일 1심에서 징역 2년을 선고 받고 법정 구속됐다. 이후 4월 17일 2심에서 법원의 보석 허가로 석방됐다.

3달이 넘는 기간동안 도정 운영의 공백기가 있었으니 당연한 의문이다.

그러나 경남도청 전략산업과 관계자는 11일 뉴스투데이와의 통화에서 '졸속 논란' 등을 불식시켰다.

이 관계자는 "밀양형 일자리와 관련해 김경수 지사의 지사가 있었냐"는 질문에 "저도 실무자다 보니까 위에서 어떻게 결정이 됐는지 세세하게 모르지만 저희 국장님께서 한번 해보자 해서 시작하게됐다"라며 "광주형 일자리가 지난 1월에 최종적으로 성공했을 때부터 지역상생 일자리를 한번 만들어보자고 해서 과에서 몇가지를 검토해왔는데 그 중 하나가 밀양형 상생 일자리이다"라고 밝혔다.

광주형일자리 사업를 위한 광주광역시와 현대 자동차의 협상은 지난 1월 31일 타결됐다. 당시 김 지사는 옥중이었다.

이 관계자는 "사업이라는게 바로 세상에 공개되고 그러지 않는다. 우리가 산업부와 협의를 하고 밀양시, 기업 조합과 같이 모여서 진행했다. 어느정도 진행이 되었다는 생각에 지사님한태 보고드리고 지사님이 (장관에게) 건의 한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즉, 일각의 논란과는 다르게 밀양형 일자리 사업은 경남도청 전략산업과에서 중소기업 상생을 위해 지속적인 물밑작업의 결실인 셈이다.

밀양형 일자리 사업은 애초부터 중소기업을 겨냥한 계획이었다는 사실도 확인됐다.

이 관계자는 "어려움이 있는 중소기업의 경우 투자해서 활성화를 시키자는 것이 밀양 일자리 사업의 취지다. 지금도 경기가 좋지 않으니까 투자를 망설이는 사람들이 많다"라며 "우리가 주물 산업 사장님과 다 만나고 기존 산업의 3D이미지를 탈피하기 위해 밀양에 오면서 환경 설비를 많이 보완해서 좋은 산업단지를 만들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이를 통해 우리가 상생일자리를 만들게 됐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밀양형 일자리는 향후 김 지사의 정치행보에 큰 힘이 될 것으로 관측된다.

밀양형 일자리 사업이 정부 사업으로 선정되면 2024년까지 3500억원 이상의 투자가 이뤄질 예정이다. 하남일반산단에 입주하게될 33개 뿌리기업(밀양형 일자리 참여기업)의 현재 고용인원은 1700명으로 지원에 따라 500여 개의 일자리가 창출될 것으로 기대된다.
Copyright ⓒ 뉴스투데이.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주요기업 채용정보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