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이메일 전송
공유하기

해외여행 시 카드 사용 '주의보'…위·변조 심각

김진솔 기자 | 2019-07-22 11:38 등록 323 views
▲ [사진=뉴스투데이]


보상기준 엄격하고 시간 오래 걸리며 보상 자체도 어려워

[뉴스투데이=김진솔 기자] 본격적인 휴가철을 맞아 해외여행객이 늘어나고 있는 가운데 금융감독원이 해외에서 신용카드 사용 시 주의점을 22일 발표했다.

금감원에 따르면 여름 휴가에서 추석 연휴로 이어지는 3분기부터 신용카드 해외 부정사용 피해가 급증하는 추세다.

지난 2016년부터 2018년까지 신용카드 해외 부정사용과 관련해 금감원에 접수된 금융분쟁조정 신청은 총 549건에 달한다.

유형별로는 신용카드 위·변조(178건, 31%), 분실·도난(128건, 23%), 숙박·교통비 부당결제(78건, 14%), 해외 사용 수수료 과다 청구(63건, 11%) 순으로 나타났다.

해외에서 유독 신용카드 위변조 피해가 발생하는 이유는 복제가 쉬운 MS카드 거래가 일반적이기 때문이다.

피해자 A씨의 경우 해외여행 후 국내에 돌아와서도 계속 신용카드 해외 승인이 발생했고 심지어 가 본 적도 없는 나라에서 결제가 이루어졌다.

또한 해외 여행중 가방·지갑 등 소지품 관리를 소홀히 하거나 소매치기 등 범죄에 노출돼 신용카드를 분실하거나 도난되는 사례가 많다.

현지 호텔 및 교통편 등의 환불 정책을 정확히 확인하지 않고 예약을 변경·취소할 경우 예상 못 한 수수료가 청구되는 경우도 있다.

이밖에도 해외 원화결제 서비스(DCC)를 차단하지 않은 상태로 현지에서 원화결제할 경우 추가 수수료를 부담하게 될 수 있다.

금감원은 발생할 수 있는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여행 기간과 소요비용 등을 고려해 출국 전 신용카드 사용한도를 필요경비 범위로 조정하는 방법을 내놨다.

덧붙여 결제내역을 확인할 수 있는 '결제 알림문자서비스' 신청, 도난·분실 시 연락 가능한 카드사의 분실신고센터 연락처 준비, DCC 차단 서비스 등을 추천했다.

금감원은 주의할 점도 강조했다. 지갑, 가방 등은 항시 소지하고 특히 공공장소에서 잠시라도 방치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위·변조의 위험을 예방하기 위해 한적한 장소에 설치된 ATM기 사용을 자제하고 신용카드 결제 시 반드시 결제과정을 직접 눈으로 확인해야 한다.

만약 신용카드를 분실하거나 ·도난당했을 경우 즉시 카드사에 사용정지를 신청하고, 부정사용 피해가 발생했다면 반드시 현지 경찰 등 수사기관에 신고하여 사건사고 사실확인원(police report)을 발급받아야 한다.

한편 국내신용카드사 분실신고 연락처는 각 카드사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Copyright ⓒ 뉴스투데이.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주요기업 채용정보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