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이메일 전송
공유하기

조국 부인 측, 상가 임대수익 수년간 축소신고.. 소득세 뒤늦게 납부

염보연 기자 | 2019-08-22 16:38 등록 (08-22 16:38 수정) 5,502 views
▲ 조국 후보자 [사진제공=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지명 이후 ‘일반과세자’ 신고

[뉴스투데이=염보연 기자] 조국 후보자 부인 측이 상속받은 상가 건물을 임대하면서 수년간 상가 임대수익을 축소 신고한 것으로 드러났다.

KBS 보도에 따르면 조국 후보자 부인 정 모 씨와 오빠, 남동생은 4년 전 서울 성북구 하월곡동의 한 상가건물을 각각 3분의 1 지분으로 상속받았다. 지상 2층, 지하1층에 가게 6곳이 세 들어 있으며 연간 임대료는 8,000만 원에 이른다.

정 씨 남매는 이 임대소득을 수년간 축소 신고해 온 것으로 확인됐다. 현행법상 일반과세자는 10%의 부가세를 내야한다. 하지만 임대소득이 연 4,800만 원 이하인 경우, 간이과세자로 분류돼 3%만 낸다.

정 씨 남매는 임대료 수입이 8,000만 원인데도 간이과세자로 신고했다. 정 씨 남매는 후보자 지명 이후에 뒤늦게 일반과세자로 신고했고, 정 씨도 소득세 수백만 원을 뒤늦게 납부했다.

청문회 준비단은 “상가 임대소득과 세금 신고 등 관리를 오빠와 동생이 맡아했다”며, “최근에 세금 납부에 문제가 있었던 것을 알고 모두 납부했다”고 밝혔다.


Copyright ⓒ 뉴스투데이.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주요기업 채용정보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