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이메일 전송
공유하기

대구·경북 각계 인사 시국선언…조국 법무부 장관 파면 촉구

김덕엽 기자 | 2019-09-26 01:45 등록 (09-26 01:45 수정) 2,863 views
▲ 대구·경북 각계 인사들이 25일 대구시 중구 국채보상운동 기념공원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의 파면을 촉구하는 시국선언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 = 연합뉴스]

학계·언론계 등 사회단체 인사 235명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정의로운 나라 만들겠다던 문 대통령 약속 위배…검찰은 조국 게이트 철저한 수사로 단죄해야”

원로 언론인 주축인 대구경북언론인회 “조국 장관 임명사태 보면서 사회적 가치·윤리적 목표 사상누각처럼 무너져 참담…국민 신뢰하는 양심적 언론과 언론인으로 거듭나야”  

[뉴스투데이/대구=김덕엽 기자] 대구·경북 각계 인사들이 25일 대구시 중구 국채보상운동기념공원에서 시국을 선언하고, 조국 법무부 장관의 파면과 문재인 대통령의 사과를 촉구했다.

이날 시국선언에 참여한 학계·언론계·법조계·의료계·교육계·문화계·경제계·자치단체·사회단체 인사들은 시국선언문을 통해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은 기회는 평등하고 과정은 공정하며 결과는 정의로운 나라를 만들겠다는 문재인 대통령의 약속에 정면으로 위배되는 행위”라고 비판했다.

또 “범죄 의혹으로 수사 선상에 오른 조국에게 검찰 수사를 지휘하는 자리에 앉힌 것은 분명한 수사 방해”라고 지적했다.

특히 “대통령의 임명권을 범죄 수사 방해수단으로 악용한 것은 정부의 합법성과 정당성을 해치는 국기문란행위”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조국의 범죄 의혹이 사실로 드러나면 문재인 정부는 파탄이 나고 나라는 큰 혼란에 빠질 것”이라고 경고했다.

덧붙여 “대한민국의 지속발전을 위해 조국 법무부 장관을 파면하고, 대통령이 국민에 사과하는 한편 검찰은 조국게이트를 철저하게 수사해 단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편 대구·경북 원로 언론인들이 주축인 대구경북언론인회 또한 별도의 시국선언문을 통해 “나라를 극도의 혼돈으로 몰아가고 있는 조국 장관 임명사태를 보면서 사회적 가치와 윤리적 목표가 사상누각처럼 무너져 내림에 참담함을 느낀다”고 비판했다.

대구경북언론인회는 “언론들도 진영논리에 따라 정권의 입맛에 맞는 논조를 생산하는 어용 언론으로 바뀌어 왜곡뉴스를 만들고 있다”며 “불편부당한 자세와 시국선언을 통해 국민이 신뢰하는 양심적인 언론과 언론인으로 거듭나야 한다”고 주장했다.


Copyright ⓒ 뉴스투데이.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주요기업 채용정보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