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이메일 전송
공유하기

평택시, 미세먼지 저감‘바람길숲’조성 위한 용역 착수

정성우 기자 | 2019-10-30 21:12 등록 (10-30 21:12 수정) 197 views
▲ 정장선 평택시장이 바람길숲 조성 예정지를 답사하고 있다.[사진제공=평택시]

2021년 조성..국비 100억원 포함, 총사업비 200억원 투입

산림과 하천을 선형으로 연결하는 바람길이 깨끗한 공기를 도심으로 유입


[뉴스투데이=정성우 기자] 평택시에 미세먼지 없는 청정도시를 만들기 위한 ‘바람길숲’이 조성된다.

평택시는 30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바람길숲 기본 및 실시설계 용역 착수 보고회’를 개최했다.

보고회에는 정장선 평택시장, 홍광표 한국정원디자인학회 회장, 곽미연 시의원 등 관계자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평택시 바람길숲 조성사업 향후 추진계획 보고, 전문가 토론, 질의응답 및 의견수렴 등으로 진행됐다.

간담회에 참석한 홍광표 회장은 “평택시가 지난 1년간 추진해 온 ‘도시숲(림) 조성관리계획’을 바탕으로 기존 도심의 숲과 잘 발달된 하천을 연결해 바람길숲을 조성한다면 전국 지자체의 대표적인 바람길숲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평택시 바람길숲 조성사업’은 2018년 평택시가 기획재정부와 산림청에서 주관하는 국민 삶의 질 개선 및 미세먼지 저감 공모사업에 선정돼 추진하는 사업으로, 지원받은 국비 100억원 포함 총 200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10월 중 실시설계를 시작, 2021년까지 조성공사를 완료할 계획이다.

사업이 완료되면 산림과 하천을 선형으로 연결하는 바람길이 도시 외곽의 산림과 하천숲에서 생성되는 맑고 깨끗한 공기를 도심으로 끌어들일 수 있어 공기순환을 촉진하고 미세먼지를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정장선 평택시장은 경기도에서 유일하게 공모에 선정된 ‘평택시 바람길숲 조성사업추진에 앞서 지난 16일 평택시의회 이병배 부의장, 이윤하 운영위원장 등 관계공무원 10여명과 함께 통복천 3.2km 구간의 바람길숲 조성 예정지에 대한 현장답사를 실시한 바 있다.



Copyright ⓒ 뉴스투데이.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주요기업 채용정보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