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이메일 전송
공유하기

[김희철의 직업군인이야기](49) ‘위·아래 막고 물 퍼내기’ 낚시식 학습방법, 교관 의도를 낚다

김희철 칼럼니스트 | 2019-12-02 16:16 등록 (12-02 16:16 수정) 416 views
▲ 초급간부 양성과정인 육군보병학교 마크인 ‘”나를 따르라!”와 고등군사반(OAC) 과정에서 제병협동훈련하는 모습 [사진제공=국방부/동영상 캡처]
고등군사반(OAC) 과정에서 ‘새벽별 보기’식으로 공부해도 성적 안올라

'고추가루'에 의존에서 교관의 농담까지 암기하는 공부법으로 전환

교관의 의도에 맞는 답안 작성, 성적도 상층으로 진입

[뉴스투데이=김희철 칼럼니스트]

어린 시절에 시냇가에서 고기 잡을 때 물웅덩이를 발견하면 상류쪽에 흙을 쌓아 물을 막고 하류 쪽마저 막은 후에 물을 모두 퍼내면 물이 빠진 웅덩이에서 물고기를 쉽게 건져 올릴 수 있었다.

소위임관시에 교육받는 초등군사반(OBC) 성적은 중위 진급은 거의 가능하게 하지만, 장차 진급 심사시에 그렇게 중요하게 평가되지 않는다. 그러나 대위로 진급하면 필수적으로 이수해야 할 고등군사반(OAC)과정은 영관장교 진급 심사시 절대적인 역할을 한다.

따라서 고등군사반(OAC) 259기 과정에 입교한 동기생 16명을 포함한 20여명의 육사 출신들과 삼사, 학군, 단기사관 출신 104명의 장교들은 대입시험시 ‘4당 5락’이라는 유행어처럼 밤잠을 줄여가며 새벽별 보기식 학습을 하고 있었다.

필자가 근무했던 승리부대는 최전방 산골 오지의 산악부대라 아무래도 후방 부대들 보다는 이러한 과정에 대한 정보가 늦었다. 물론 게으르고 부족한 탓이겠지만 총 24주간 과정의 1/3이 지날 즈음에도 성적은 저조했다.

고등군사반(OAC) 입교전에 대대장과 주변 선배들도, 더구나 오랜 군생활을 이미 경험하셨던 장인도 모두가 1등을 목표로 제시해 주었으나 당시 필자의 상황은 1등은 커녕 1/3수준인 ‘상층’에도 못 들어갈 위험에 놓여있었다.

입교전인 신혼초에 연대의 장용성 군종목사님이 필자 혼자 육사에서 세례 받은 것은 진정한 종교인으로 살 준비가 된 것이 아니라며, 우리 부부를 함께 부대 목욕탕 물에 담그면서 침례세례를 주시고 성경 ‘이사야서 41장 10절’을 명심하며 신앙 생활을 하라고 제시해 주었다.

“두려워 말라. 내가 너와 함께 함이니라! 놀라지 말라. 나는 네 하느님이 됨이니라! 내가 너를 굳세게 하리라. 참으로 너를 도와 주리라! 참으로 나의 의로운 오른손으로 너를 붙들리라!”라는 성경 귀절을 되씹으며 다시 용기를 내어 밤잠을 설치며 졸린 눈을 부릅뜨고 새벽까지 학습을 계속했다.

그래도 성적이 상승하는 변화가 없자, 그때까지 믿었던 선배들의 공부했던 자료인 일명 '고추가루'만을 중심으로 삼았던 그동안의 학습 방법을 바꾸기로 했다.

무식한 전법으로 “막고 푸는 방법”을 택했다. 그 날 교관이 강의하며 강조했던 교리는 조사까지 그리고 농담까지도 모두 기록하며 모두 암기하기로 했다. 단지 “내가 너를 굳세게 하리라. 참으로 너를 도와 주리라! 참으로 나의 의로운 오른손으로 너를 붙들리라!”라고 한 성귀만을 믿었다.

웅덩이의 위와 아래를 막고 물을 퍼내어 물고기를 잡는 낚시 방법이었다. 선배들의 고추가루를 기초해서 채곡 채곡 쌓아가며 공부하는 것이 아니라, “모든 것을 머리 속에 꽉꽉 눌러서 마구 쑤셔 넣기식” 학습으로 전환했다.

물론 이방법은 학습하는 시간이 더 필요했다. 하지만 그 결과는 다음 시험부터 달라졌다.

단지 혼자서 교범을 읽고 숙지하는 것은 나름의 지식을 배양할 수 있었으나 가르치는 교관의 의도를 읽을 수는 없었다. 막고 푸는 식으로 강의 및 토의시 한마디씩 던지는 교관의 모든 발언에는 교범의 행간에 숨어있는 교리를 깨닫게 해 주었다.

수업 분위기를 띄우기 위해 웃음을 자아내게 만들었던 농담은 당시 교리를 암기하는 중요한 연상도구가 되었고 이러한 것들은 시험 평가시 강의시 교관이 이야기했던 토시까지도 적어낼 수 있었다.

교육 역시 인간이 가르치고 그 사람이 평가하는 법이다. 따라서 가르치는 교관의 의도에 맞춰서 공부한 시험 답안지는 해당 교관이 요구한 답을 쓸 수 밖에 없었다.

성적은 한단계씩 올라갔고 동료들과 소주잔을 기울일 때에도 대화 속에서 해당 교관의 수준과 의도에 대해서 정보를 공유하게 되었다.

어느덧 과정 종반에 접어들어 전술과목 및 제병협동(보병, 포병, 기갑, 항공, 공병 등 제 병과 통합)작전 등을 배울 때에는 드디어 성적이 상층에 포함 되었다.
육군본부 정책실장(2011년 소장진급), 청와대 국가안보실 위기관리비서관(2013년 전역), 군인공제회 관리부문 부이사장(2014~‘17년), 현재 한국안보협업연구소장, 한국열린사이버대학 겸임교수

주요 저서 : 충북지역전사(우리문화사, 2000), 비겁한 평화는 없다(알에이치코리아, 2016)

Copyright ⓒ 뉴스투데이.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더보기 [김희철의 전쟁사](16) 중공군 입장에서 본 한국전쟁(비호산 전투)과 맥아더의 오판 [김희철의 직업군인이야기](48) 고등군사반의 추억, 치열한 경쟁 속 소주잔의 행복 [김희철의 전쟁사](15) 미 7사단의 압록강 기념촬영은 맥아더 추락과 더 많은 피를 불러와 [김희철의 전쟁사](14) 이승만이 맛본 수통의 압록강물, 통일 기쁨은 비극의 시작
주요기업 채용정보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