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이메일 전송
공유하기

[신년사와 직장인의 과제](20) 조용병 신한금융 회장의 '일류 신한 도전론', 신뢰·개방성·혁신 요구

김성권 기자 | 2020-01-03 06:53 등록 (01-03 06:53 수정) 404 views
▲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이 2일 오전 서울 중구 세종대로에 위치한 신한지주 본사에서 열린 2020년 시무식에서 신년사를 하고 있다. [사진제공=신한금융그룹]

주요 기업 최고경영자(CEO)들이 새해를 맞아 발표하는 신년사는 국민을 위한 다짐이면서 동시에 임직원들 향한 메지시입니다. 성공하는 직장인은 CEO가 신년사를 통해 제시하는 방향과 가치를 구체화하는 사람입니다. 뉴스투데이는 2020 신년사 속에 담긴 직장인들의 과제를 분석해 보도합니다. <편집자 주>

'고객 우선' 경영..임직원들에게 '원신한' 강조

임직원들에게 3가지 자질 요구


[뉴스투데이=김성권 기자]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은 2일 서울 중구 세종대로 신한금융지주 본사에서 열린 시무식에서 "올해는 '일류신한(一流新韓)'을 향한 새로운 도전을 시작하는 원년"이라며 "2020 스마트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완수해 아시아 리딩 금융그룹으로 도약하자"고 말했다.

조 회장은 신년사를 통해 일류신한을 이루기 위해 신뢰와 개방성, 혁신이 필요하다고 임직원 들에게 당부했다. 신뢰 재고를 위해선 보이스피싱 제로, 고객중심 신(新) 평가제도, 고객 투자자산 모니터링 강화 등 고객 우선을 실천해야 한다고 말했고, 이어 디지털분야의 열린 혁신뿐 아니라 경영 전잔에서 '일류의 개방성'을 추구하고, 혁신을 꽃피우는 토대가 되는 게 일류 금융이라고 강조했다.

다음은 신년사 전문

신한 가족 여러분! 희망 가득한 새해가 밝았습니다. 새 아침을 밝히는 태양을 보며 저마다 가슴속에 새로운 소망을 품었으리라 생각합니다.

부푼 기대를 안고 시작하는 2020년 여러분 모두가 더 크게 성장하는 <도전의 한 해>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고마운 고객님, 주주님들께서도 새해의 상서로운 기운으로 <성공의 한 해>를 만들어 가시길 기원합니다. 신한을 아끼고 사랑해 주시는 모든 분들, 올해도 신한과 함께 행복하시기를 바랍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십시오.

2019년, 신한의 창도 임직원 여러분! 더 높은 시선으로 시작한 2019년 신한은 확장과 쇄신, 선도와 행복 네 가지 키워드를 중심으로 금융의 정상을 향해 더 높이 창도하였습니다. 오렌지라이프·아시아신탁자회사 편입, 인공지능 투자자문 신한 AI 설립 등 신한을 강력히 <확장>하는 동시에, 퇴직연금 사업부문 도입, 그룹 부동산사업라인구축 등 시대 흐름에 맞춰 조직을 <쇄신>하는 노력도 계속해 나갔습니다.

국내 금융그룹 최초의 혁신금융 추진위원회 출범,UN 책임은행원칙 선언 등 금융의 리더로서 <선도>적 역할을 수행하는 한편, 주52시간을 넘어 주40시간의 SMART한 근로문화를 그룹 전체에 정착시킴으로써 직원 모두가 워라밸을 실현하는 <행복>한 신한을 만들고자함께 힘을 모았습니다.

그 결과 신한은 수익성, 성장성, 지속가능성 등 경영 전반에서 대한민국 리딩 금융그룹의 위상을 확고히 다졌습니다. 이 모두가 전세계 21개국2만8000 신한 가족이 현장과 본부에서 흘린값진 <땀의 결실>입니다.

지난 한 해 여러분 모두 정말 수고 많으셨습니다. 그룹의 회장으로서 모든 신한 가족께 깊이 감사드립니다. 2020의 완성 & 일류신한의 원년 자랑스러운 임직원 여러분! 올해는 지난 3년 간 일관되게 추진해 온 <2020 스마트 프로젝트>를 완성하는 해입니다. 프로젝트의 성공적 완수를위하여 다시 한 번 One Shinhan으로 하나가 되어 <아시아 리딩 금융그룹>으로 힘차게 도약해야 하겠습니다.

또한, 2020년은 <일류신한>을 향한 새로운 도전을 시작하는 원년입니다. 오늘날 신한은 대한민국 리딩 금융그룹으로 우뚝 섰지만 이제 단순한 1등이 아닌 <일류>라는 더 큰 이상을 추구해야 합니다.

신한은 ‘금융을 통해 조국의 발전에 이바지하겠다’는 <금융보국>의 정신에서 출발하였습니다. 창립 당시 선포한 경영이념에도 <나라를 위한 은행>이 포함되어 있고, 신한의 역사 속에서 <미래를 함께 하는 따뜻한 금융>이라는 그룹의 미션으로 승화되었습니다.

창립 이후 꾸준히 지켜온 <신한의 가치>를 계승·발전시키고 금융의 <격>을 한층 높이기 위해 우리는 <일류신한>의 길로 나아가야 합니다. 올 한 해 1등을 넘어 진정한 <일류신한>으로 도약하기 위해 임직원 모두가 한 마음으로 실천해야 할 몇 가지 당부를 드리겠습니다.

일류신한을 위한 금융삼도 <일류신한>을 위한 첫 번째 길은<신뢰>입니다! 일등은 상대적 순위에 불과하지만 <일류>는고객과 사회의 절대적 신뢰를 의미합니다. 고객과 사회의 신뢰는 어느 한 순간에 저절로 쌓이는 결과가 아닙니다.

진정으로 고객을 위한 것을 치열하게 고민하고 남다른 가치를 제공하기 위해 쏟아내는 <땀의 결정체>입니다. 올 한 해 고객과 사회로부터 <일류의 신뢰>를쌓아 갈 수 있도록, 보이스피싱 Zero, 고객중심 신평가제도, 고객 투자자산 모니터링 강화 등 언제 어디서나 <고객 First>를 실천합시다!

One Shinhan의 차별적인 역량을 바탕으로 신한을 찾는 모든 고객께 <일류의 가치>, <일류의 경험>을 제공합시다! 고객의 굳건한 신뢰가 우리 스스로에 대한 보람과 자부심으로 이어지고, 그 긍정의 에너지를 기반으로 직원과 주주, 나아가 사회와 국가의 가치를 높이는 <신뢰의 선순환>을 함께 만들어 갑시다!

<일류신한>을 향한 두 번째 길은 <개방성>입니다! 일등은 남과의 경쟁에 몰두하지만 <일류>는 모두와 협력하며 새로운 미래를 열어 갑니다. 4차 산업혁명 시대, 변화에 이끌려 가는 객체가 아닌 변화를 주도해 가는 주체가 되기 위해서는 금융의 경계를 뛰어넘어야 합니다. 단순히 최신 디지털 기술을 수용하여 비즈니스 모델을 업그레이드하는 시도만으론 부족합니다. 우리 내부 시각에서 벗어나 Fin-tech, Big-tech 등국내외 다양한 기업과 협업하고 폭넓은 산학·민관 협력을 통해 업을 초월한 지식의 융합을 시도해 갑시다.

디지털 분야의 오픈 이노베이션뿐 아니라 경영 전반에서 <일류의 개방성>을 추구해야 합니다. 그룹 비즈니스 포트폴리오의 확장·강화 관점에서 국내와 해외, 금융과 비(非)금융을 아우르는 전략적 M&A를 꾸준히 모색할 것입니다. 개방형 전문인재 채용 등 경계를 초월한 경쟁환경이 요구하는 융·복합형 인재 확보를 위해서도 심혈을 기울입시다.

신한을 중심으로 최첨단 기술과 폭넓은 지식, 뛰어난 인재들이 융화되어 금융을 통해 세상을 이롭게 할 수 있도록 우리 모두 한 마음으로 를 실천해 갑시다!

<일류신한>을 완성하는 마지막 길은 <혁신>입니다! 일등은 남보다 빨리 가는 것에만 집중하지만 <일류>는 남들이 가지 않은 길로 나아갑니다. 신한이추구하는 일류 금융이란 혁신을 꽃피우는 토대가 되는 것입니다. 혁신금융의였던 지난해에 이어 Korea Cross Country, Korea to Global, K-Unicorn 지원으로 대표되는, 추진을 통해 <제2의 혁신금융Big Bang>을 신한이 이끌어야 하겠습니다. 대전 D-Bridge를 시작으로 혁신성장의 생태계를 전국적으로 확대하고, 다양한 글로벌 기업·기관들과 협력해 혁신 기업의 해외 진출을 A부터 Z까지 One Stop으로 지원해 갑시다!

리딩 금융그룹으로서범국가적인 유망벤처 육성 계획인 < K-Unicorn> 프로젝트에 앞장서고자, 두드림 스페이스, Inno-Talk, Future’s lab 등 3대 혁신성장 플랫폼을 바탕으로 누구든지 아이디어와 기술력만 있으면 신한의혁신금융을마음껏 이용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합시다!

기업과 산업의 혁신을 지원하는 금융의 역할뿐 아니라 일류가 되기 위해 우리 스스로도 혁신해야 합니다. <일류신한>의 전략방향에 맞춰 신속하게 실행하고 변화하는 환경에기민하게 대응하며 중요한 순간 에너지를 폭발시키는 순발력을 더욱 강화해 갑시다! 신한이라는 튼튼한 토대 위에서 창업의 꿈과 산업의 혁신이 피어나고, 을 통해 조직의 모든 것을 새롭게 바꿔 나갈 때 신한은 글로벌 금융의 <일류>가 될 것입니다.

사랑하는 신한 가족 여러분! 인류 역사상 최대 제국을 건설한 칭기즈칸은 외진 몽골 고원에서 세계로 나아가면서 “한 사람의 꿈은 꿈에 불과하지만모두의 꿈은 현실이 된다”는 말을 남겼습니다.

<일류신한>은 “신한만의 방식으로 세계가 인정하는 금융그룹”이되겠다는 여러분과 함께 이루고 싶은 제 <꿈>입니다. 올 한 해 2만 8천 임직원 모두가 더 높은 일류의 시선으로 신뢰와 개방성, 혁신의 <금융삼도>를 실천해 갑시다! One Shinhan의 하나된 힘으로 <일류신한>의 새로운 비전을 향해 더 높이 창도해 갑시다! 저는 여러분의 뜨거운 열정과 신한의 강한 저력을 믿습니다.

올해도 저와 함께 열심히 뛰어봅시다! 감사합니다.

Copyright ⓒ 뉴스투데이.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주요기업 채용정보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