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이메일 전송
공유하기

삼성물산 지난해 영업이익 8668억원…전년비 21.4% 감소

최천욱 기자 | 2020-01-22 23:00 등록 (01-22 23:00 수정) 290 views
▲ 삼성물산 깃발이 휘날리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연간 매출, 당기 순이익 각각 전년비 1.3%, 40.0% 감소

건설·상사 부문 업황 악화 영향…'영업이익 1조원' 깨져


[뉴스투데이=최천욱 기자] 삼성물산은 22일 지난해 연결기준 실적(잠정치)을 발표하면서 영업이익이 전년대비 21.5% 감소한 8668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연간 매출은 전년과 비슷한 수준으로 1.3% 감소한 30조7615억원, 당기 순이익은 40.0% 감소한 1조479억원을 기록했다. 건설·상사 부문 업황 악화의 영향으로 2018년 달성한 '영업이익 1조원' 기록이 깨졌다.

건설 부문은 지난해 영업이익이 1년 전 보다 30.1% 감소한 5400억원, 매출은 3.9% 감소한 11조6520억원이었다. 회사 관계자는 이와 관련해 "일부 프로젝트가 종료하면서 매출이 전년보다 소폭 감소했고, 영업이익은 일회성 비용을 반영해 줄었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수주는 10조7천억원으로, 4분기에만 6조3천억원을 수주했다. 연간 목표의 91.5%를 달성했다.

상사 부문도 유가 하락과 원자재 가격 변동성 확대 등으로 시황 악화의 영향을 받았다. 영업이익은 전년보다 27.4% 감소한 1060억원, 매출은 1.8% 감소한 13조8620억원을 기록했다.

패션 부문은 선전했다. 영업이익은 지난해 320억원으로 전년보다 28.0% 증가했다. 매출은 1조7320억원으로 전년보다 1.5% 소폭 감소했다.

리조트부문 영업이익은 2.7% 감소한 1430억원, 매출은 7.2% 증가한 2조8140억원이었다. 테마파크와 골프 이용객이 늘고 식자재 사업이 호조를 보여 매출은 증가했으나, 비용 증가의 영향으로 영업이익이 소폭 줄었다.

삼성물산은 올해 목표를 매출 30조3천억원, 수주 11조1천억으로 잡았다.
Copyright ⓒ 뉴스투데이.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주요기업 채용정보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