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이메일 전송
공유하기

[뉴스투데이 카드뉴스] 항공사 직원 ‘무료 해외여행’ 복병.. ‘노쇼’ 반대말 ‘고쇼’란?

임은빈 기자 | 2020-02-10 15:41 등록 (02-10 15:41 수정) 374 views

[글 : 임은빈 기자, 그래픽 : 가연주]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등 국내 대표적 항공사들은 임직원과 직계가족들에 대해 무료 해외항공 티켓을 제공하고 있다. 총 횟수는 편도 기준으로 연간 50회 안팎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하지만 이 티켓은 비행기에 빈 좌석이 있을 경우만 이용할 수 있다는 룰이 있다. 때문에 직원 항공권 이용에는 뜻밖의 복병이 있다. 바로 업계에서는 ‘고쇼(GoShow)’ 라고 불리는 고객들이다.

자세한 내용을 영상 속에서 알아보았다.




Copyright ⓒ 뉴스투데이.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주요기업 채용정보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