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이메일 전송
공유하기

아시아나항공, 지난해 영업손실 3683억 원···HDC 인수 완료 후 체질개선 기대

임은빈 기자 | 2020-02-13 18:37 등록 858 views
▲ 아시아나항공 A350 항공기. [사진제공=아시아나항공]

글로벌 경기둔화, 한·일 갈등, 코로나19 등 여파로 실적 직격탄

성공적 '인수 후 통합'을 통한 汎현대가와의 시너지 창출 기대


[뉴스투데이=임은빈 기자] 아시아나항공(사장 한창수)이 지난해 매출액 5조 9538억 원과 영업손실 3683억 원을 기록했다고 13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당기순손실은 6727억 원으로 적자 폭이 크게 늘었다.

아시아나항공은 실적이 악화된 것과 관련해 ▲하반기 한·일 갈등 및 LCC 공급확대로 인한 경쟁심화에 따른 여객 수익성 저하 ▲미·중 무역분쟁에 따른 글로벌 경기둔화 및 물동량 감소로 화물 매출부진 ▲환율상승으로 인한 외화비용 증가 ▲정시성 향상 및 안전운항을 위한 투자확대 등을 주요 원인으로 밝혔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일본 노선 수요 회복이 더딘 상황에서 이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해 여객 수요 전반이 위축되어 국내 항공업계가 모두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다만, 대외적 어려움 속에서도 아시아나항공은 올해 M&A 완료시 대규모 신규 자금 유입 및 원가구조 개선을 통해 재무안정성 및 수익성은 한층 강화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아시아나항공은 2020년 경영방침을 '새로운 시작(Rebuilding) 2020'으로 정하고, 체질개선 및 수익성 제고에 박차를 가한다는 방침이다.

먼저, 노후기를 순차적으로 처분 및 반납하고 신기재 도입(A350 3대, A321NEO 4대)을 통해 유류비 절감 및 기재경쟁력을 강화하고, 노선별 투입기종 최적화를 통해 기재 운영효율을 제고할 계획이다.

여객부문은 이번 신종코로나바이러스에 순차적으로 비운항 및 감편을 시행하고 대체노선 및 환승수요를 적극 유치하는 한편, 비수익 노선에 대한 모니터링은 강화하고 수익성 있는 부정기 노선은 적극적으로 개발해 시장 수요에 맞추어 대응할 계획이다.

화물부문은 5G, AI, 폴더블 디스플레이 부품 등 신성장 수출 품목에 대한 안정적 수요 확보, 글로벌 업체와의 협업 지속, 시장상황에 따른 탄력적 노선 운용, 미취항 구간 대상 Interline을 통한 네트워크 확장 등을 통해 수익 기반을 보다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올해 매각 및 인수 절차 완료 시, 2.2조원 수준의 자본이 유입되어 부채비율이 업계 최고수준으로 크게 개선되고 이러한 재무안정성을 바탕으로 신용등급 상향 및 손익개선을 위한 투자를 확대할 계획이다. 또한 HDC그룹의 여객 상용 및 화물 수요 유치와 더불어 汎현대가와 신규 사업 시너지를 통한 실적개선도 기대하고 있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M&A를 통해 예상되는 계열사간 다양한 사업시너지에 대해 검토 중”이라며 “당사를 이용하는 고객에게 도움이 되는 경쟁력 있는 상품을 개발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Copyright ⓒ 뉴스투데이.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주요기업 채용정보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