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이메일 전송
공유하기

[이윤희의 RUN 114](47) 커피! 이로운가? 해로운가?

정소양 기자 | 2017-08-23 09:20 등록 1,861 views

 

 

(뉴스투데이=이윤희 객원기자)
 

 
동전의 양면성? 알고나 마시자!!
   

요즈음 사람들은 만나면 으레 ‘커피 한 잔 하실래요?“ 하는 경향이 있다. 싫든 좋든 주는 사람을 배려하여 ’예‘ 하기도 하지만 어떤 사람은 다른 ’차‘ 주세요! 하기도 한다. 더구나 여기저기 우후죽순처럼 건물 하나에 커피관련 가게가 한 두 개쯤은 있는 듯하다.

우리나라가 언제 이렇게 커피애호가들이 많아졌는지 모르지만 무척이나 강한 중독성이 있는 것만은 확실하다.
 
일반적인 커피 한잔에는 40~180mg 정도의 카페인이 들어 있으며, 인스턴트커피는 원두커피보다 더 많은(인스턴트커피 35.5mg/g, 원두커피 12.2mg/g) 카페인을 함유하고 있다. 그러나 원두커피는 드립 (filtered coffee), 에스프레소, 프렌치프레스, 비엔나, 아이리시, 라테, 마키아토 등 다양한 방법으로 마시기에 함유된 카페인의 양은 단정할 수 없다.
 
최근에 음료형태로 시판되는 ‘에너지 드링크’는 제품에 따라 50~500mg 정도 카페인이 함유되어 있어 사람마다 반응이 다르기에 유의할 필요가 있다. 일부제품이지만 커피 30잔에 해당하는 카페인이 농축된 것도 유통되어 체중을 줄이거나 야간 생활자들이 잠을 쫒는 목적으로 사용하기도 한다.
 
카페인, 중독현상과 금단증상 있어
 
기본적으로 커피(카페인)는 교감신경을 흥분시켜 일시적으로 정신을 집중시키는 효과가 있다. 다만 그 시간이 길지 못해 머지않아 그런 유사한 자극을 필요로 하기에 한두 잔이 여러 잔으로 발전된다. 카페인의 민감도는 개인에 따른 차이가 크며, 담배의 중독성과 마찬가지로 커피의 신경자극 정도는 뇌속의 도파민 숫치를 높여 잠시지만 정신이 맑아지기에 어쩌면 심신의 피로를 일정시간 동안만이라도 없애주는 역할도 한다.
 
하지만 이런 과정이 반복되다가 끊었을 때 금단증상을 경험해 보신 분들은 잘 알 것이다. 즉 주중에 사회생활로 마시다가 주말에 가정에 있을 때 마시지 않으면 나타나는 불안, 초조감? 또는 혼미한 정신상태를 기억한다면 그것은 커피의 중독현상이라 보면  과히 틀리지 않는 본인의 건강상태이라는 것을...
 
혈당 낮추고 심혈관 질환 위험 낮추기도해
 
동전이 양면성이라고나 할까? 카페인의 지속적인 자극, 중독현상 속에서도 반대로 긍정적인 효과도 있기에 소개하고자 한다. 식사 후에 커피를 마시면 혈당조절호르몬의 수치가 활성화되고 혈관내피 가능이 향상된다는 연구결과가 그것이다.(Coffee polyphenol consumption improves postprandial hyperglycemia associated with impaired vascular endothelial function in healthy male adults.”  Nutr Res., August 4, 2015)연구에 따르면 식후에 커피를 마시면 커피 속의 폴리페놀(polyphenol)의 기능성으로 인하여 GLP-1(Glucagon-like peptide-1)이라는 혈당조절호르몬의 수치가 상승하여 결론적으로  음식물속의 탄수화물의 혈액으로의 흡수를 늦추어 혈당의 급속한 상승을 억제하고, 혈당의 근육으로의 이동을 돕는 인슐린호르몬의 분비가 촉진되어 결과적으로 혈당을 낮춘다는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또한 중추신경계에 작용하여 본능적인 음식섭취에 따른 가치를 떨어뜨리고, 식전에 마신다면 식사를 할 동기가 소실되어 식욕을 낮춘다고 한다. 더구나 건강한 사람들에게는 산화스트레스를 감소시켜 혈관의 내피기능을 향상시킨다고 설명하고 있는데 이는 더 나아가 심혈관 질환의 위험을 낮춘다고도 볼 수 있다.

다만 일부이지만 건강하지 못한 사람은 메스꺼움이나 내장의 부종(복부팽만감)이 있을 수도 있고 염증반응이 올라 갈 수 있다고 한다. 무엇이든 과한 것은 부족한 것보다도 못할 경우가 있으니 본인의 자아존중감을 감안하여 지혜롭게 소비할 필요가 있다.
인위적으로 신경기능을 촉진시키기 보다는 신체활동으로 향상시켰으면 하는 Muscle guy


(이윤희 Ph.D.= yhlee@posyko.com, ultrarunner@hanmail.net)





이학박사(운동생리/영양학 전공) : 한국체육대학교 대학원 체육학과.
파워 스포츠과학 연구소 대표. (주)파시코 대표이사
한국체육대학교 체육과학연구소 운동생리학실 연구원/노화연구센터 연구원
한국체대, 용인대, 삼육대, 외래교수
과학기술인 등록번호 : 11187438
 
학회활동분야
 
· 한국 운동영양학회 부회장, 정회원
· 한국 체육학회 정회원
· 한국 운동생리학회 정회원
· 외부 강연활동 중(운동과 건강, 영양 관련)
 
저서
 
· 운동영양학(공저,한미출판사 2011)
· 케냐 마라톤 왜 빠른가?(역서, 광림북하우스 2013)
 
 
Copyright ⓒ 뉴스투데이.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주요기업 채용정보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