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이메일 전송
공유하기

[이윤희의 RUN 114](52) 고혈압을 예방하거나 효과적으로 제어하는 ‘프로바이오틱스’ 란?

정소양 기자 | 2018-02-25 17:30 등록 3,226 views

 
(뉴스투데이=이윤희 객원기자)

유산균, 고혈압 유발하는 미생물 억제
 
아직 연구단계지만 혈압 낮출 수 있는 가능성 有
 
건강에 좋지 않은 장내미생물은 고혈압으로 가는 중간과정으로 혈압상승을 유발할 수 있다. 지금이야 누구나 다 즐겨먹는 유산균음료가 40여 년 전 처음 출시되었을 때 시큼한 맛에 사람들은 좀 이상한 맛이라 해서 꺼려했었던 기억이 있다. 더구나 떠먹는 요구르트가 80년대 초반에 출시되었을 때는 쉰(상한) 음식을 판다는 루머까지 돌던 시절이 있었다. 정말 호랑이 담배피던 시절이라고나 할까요?

그래서 떠먹는 요구르트의 판로를 개척하기 위해 목욕탕에서 얼굴 마사지용으로 소개하는 일까지 벌어졌고, 그런 웃지 못 할 과정을 거쳐 지금은 일반인들에게 널리 사랑받는 제품군으로 성장해왔다.

외국의 경우 대부분 원래의 모습대로 우유에 유산균을 발효시켜 맛을 가미하지 않은 상태로 유통되고 있으나, 우리나라의 경우 발효과정에서 생기는 약간 신맛이 나기에 그 맛을 조금이나마 순화시켜보려고 각종 향이나 과육을 넣거나 하여 나름대로 독특하고 다양한 맛으로 널리 시판되고 있다.

물론 양도 많아져서 유산균으로서의 소화기관을 정상적으로 기능하게끔 도와주는 정장(整腸)효과를 볼 수 있는 훨씬 진일보된 모습으로 발전하였다.


>>> 프로바이오틱스(Probiotics,유산균) 란?

적당량을 섭취했을 때 장에 도달하여 젖산을 생성하고 유익균(有益菌)이 증가할 수 있도록 변화시켜 주며, 인체건강에 이로움을 주는 살아있는 미생물을 총칭하는 말이다. 보통 유익균(有益菌)이라고 하며, 주로 알려진 것이 유산균종류이다.

독성이 없고 비병원성이어야 한다. 장을 건강하게 만들어 소화기능을 개선시키고 면역력 저하를 막는 효능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대장암, 아토피 피부질환 등의 질병예방에까지도 효과가 밝혀지고 있어  연구가 활발히 진행되고 있다.

그런데 이 프로바이오틱스(유산균)이 여러 가지 건강측면에서 좋은 점이 규명되고 있어 흥미를 이끈다.
미국 휴스턴대학 과학자들은 장내의 미생물이 쥐의 혈압을 부분적으로 결정한다는 결론을 내렸는데 이 미생물은 고혈압의 발병에 중요한 역할을 한다고 한다.

고혈압을 일으키는 여러 원인 중에 하나로 장내미생물이 기여를 한다는 것이고, 그 미생물을 억제시켜 결국에는 고혈압을 유발하는 것을 어느 정도 제어한다는 것이다. 그런데 이 미생물을 줄이거나 장내생육을 억제하는데 프로바이오틱스(유산균)가 유의하게 효과적이라는 것이다.(Alterations in the gut microbiota can elicit hypertension in rats. Physiological Genomics, Feb 1.2017)

아직은 시험실에서의 쥐를 대상으로 하는 연구단계이지만 혈압을 낮출 수 있는 가능성을 내포하고 있어 연구가 완성단계에 이르면  프로바이오틱스를 장복하는 것으로도 중장년들의 만성질환중 하나인 고혈압의 발병을 늦추거나 개선시킬 수 있는 것으로  예측된다.

어린이들이나 병후 회복기환자, 어르신들은 장기능이 떨어지기에 물을 포함한 약간의 식생활변화에도 몸 상태가 수시로 변하는 특징이 있는데, 평상시 프로바이오틱스 제품을 상복하신다면 언제나 쾌적한 건강상태를 유지할 수 있을 것이다.


(이윤희 Ph.D.= yhlee@posyko.com, ultrarunner@hanmail.net)



이학박사(운동생리/영양학 전공) : 한국체육대학교 대학원 체육학과.
파워 스포츠과학 연구소 대표. (주)파시코 대표이사
한국체육대학교 체육과학연구소 운동생리학실 연구원/노화연구센터 연구원
한국체대, 용인대, 삼육대, 외래교수
과학기술인 등록번호 : 11187438
 
학회활동분야
 
· 한국 운동영양학회 부회장, 정회원
· 한국 체육학회 정회원
· 한국 운동생리학회 정회원
· 외부 강연활동 중(운동과 건강, 영양 관련)
 
저서
 
· 운동영양학(공저,한미출판사 2011)
· 케냐 마라톤 왜 빠른가?(역서, 광림북하우스 2013)


Copyright ⓒ 뉴스투데이.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주요기업 채용정보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