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백신전쟁 (17)] '백신 여권' 경쟁 현실로…'백신 디바이드' 따른 경제회복 양극화 우려도

김연주 기자 입력 : 2021.01.01 05:11 ㅣ 수정 : 2021.01.04 18:47

코로나 백신 접종 시작 국가 40여 개/이스라엘 접종율은 25%로 1위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뉴스투데이=김연주] 백신 접종이 이뤄지는 상황에서도 코로나19 확산세가 계속되자 이를 통제하기 위한 '백신 여권' 개발이 논의되고 있다. 

 

코로나19 팬데믹 상황에서 유용할 것으로 보이지만, 상대적으로 백신 투여가 늦어지는 우리나라의 경우 경제적·사회적 손해를 피하지 못할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image
독일 수도 베를린의 한 체육관에 설치된 백신 접종센터 앞에서 27일(현지시간) 시민들이 화이자·바이오엔테크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맞기 위해 길게 줄을 서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백신 여권'은 백신 접종으로 코로나19에 대한 면역력이 생겼다는 것을 증명해 해외 입국시, 콘서트·스포츠경기 관람 등 대규모 행사 참여 시 제한 조치를 피할 수 있게 하기위한 것이다.

 

CNN은 27일(현지시간) 여러 기술업체들이 코로나19 진단검사 결과와 백신 접종 이력 등의 개인정보를 담은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 이나 시스템 개발에 나서기 시작했다고 보도했다. 

 

현재까지 인구대비 백신 접종률이 가장 높은 이스라엘의 경우 정부 차원에서 백신 여권 개발을 시작했다.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는 "보건부 장관이 '녹색 여권' 개발에 이미 착수했다"며 "이것을 백신 접종을 장려하고 신속히 정상화 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백신 여권이 사용되면 백신으로 사람을 차등하는 '백신 디바이드'가 현실화 될 것으로 보인다. 백신 여권이 없으면 대중 교통을 탈 수 없고, 여행도 할 수 없는 것이다. 

 

백신을 확보한 국가와 그렇지 못한 국가 간 경제적 격차도 불가피 하다. 전문가들은 백신 접종을 통해 집단면역을 갖추게 되는 시점과 고용 시장 정상화가 구체적 경기 회복 속도를 결정짓는 변수가 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기 때문이다.

 

현재까지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개시한 국가는 약 40여 곳이다. 프랑스, 이탈리아, 오스트리아, 포르투갈, 스페인, 독일, 스위스, 슬로바키아 등 유럽연합(EU) 회원국 27곳과 미국, 캐나다, 중남미 4개국(멕시코·칠레·코스타리카·아르헨티나)등이 백신 접종을 시작했거나 곧 시작할 계획이다. 중동에서는 사우디아라비아, 카타르, 쿠웨이트 등이 이미 백신 접종을 시작했다. 아시아에서는 중국과 러시아, 싱가포르가 백신을 공급받았다.

 

'백신 디바이드'가 현실화 되는 상황에서 우리나라의 더 많은 백신 확보가 필요해 보인다. 

 

 

BEST 뉴스

댓글 (0)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0 /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