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롤러블폰, 11일 ‘CES 2021’에서 첫 선 보인다

장원수 기자 입력 : 2021.01.02 13:08 ㅣ 수정 : 2021.01.02 13:08

폴더블폰 대항마 될까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image
LG 롤러블폰. 사진출처 / 레츠고디지털

[뉴스투데이=장원수 기자] LG전자 첫 롤러블폰(둘둘 말았다 펴는 스마트폰)이 이달 열리는 세계 최대 IT·가전 전시회 ‘CES 2021’에서 첫 선을 보일 예정이다.

 

2일 전자업계에 따르면 LG전자는 이달 11일 온라인으로 열리는 CES 2021에서 세계 첫 롤러블폰 ‘LG 롤러블(가칭)’을 공개할 것으로 보인다.

 

LG전자는 그동안 2월에 열리는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에서 전략 스마트폰을 공개해 왔으나, 코로나19 여파로 올해 MWC가 6월로 미뤄지면서 CES에서 롤러블폰을 선보이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경쟁사들이 이미 신제품을 공개하거나, 앞으로 공개할 예정인 것도 일정을 앞당기는데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중국 오포 등 제조사가 롤러블폰 시제품을 선보이고, 삼성전자가 예년보다 이른 이달 14일에 갤럭시S21 언팩 행사를 연다.

 

LG전자가 최근 구글 안드로이드 개발자 사이트에 공개한 롤러블 스마트폰용 에뮬레이터(장치 특성을 복사하거나 똑같이 실행하도록 설계된 장치)에 따르면 LG 롤러블폰은 화면을 펼치기 전 6.8인치 크기에 1080x2428의 화면비를 갖췄고, 펼치면 7.4인치 1600x2428 화면비로 늘어난다.

 

오포는 지난해 11월 기본 화면이 6.7인치이고 화면을 펼치면 최대 7.4인치가 되는 롤러블폰 시제품을 공개한 바 있다.

 

한편 내년 미국 라스베이거스 컨벤션센터에서 열리는 CES는 코로나 사태로 온라인으로 개최된다. 1967년 CES가 시작된 이후 처음이다.

 

 

BEST 뉴스

댓글 (0)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0 /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