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은행, '자산시장 과열' 논란등 고려해 기준금리 0.5% 동결

이채원 기자 입력 : 2021.01.15 10:22 ㅣ 수정 : 2021.01.15 10:22

금리 추가 인하 필요성이 크지 않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여 / 지난해 7월과 8월, 10월, 11월에 이은 다섯번째 기준금리 동결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뉴스투데이=이채원 기자]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 15일 연 0.5%인 기준금리를 동결한다고 밝혔다. 

 

앞서 금통위는 코로나19로 인한 경기침체를 우려해 지난해 3월 16일 1.25%였던 기준금리를 0.75%로 내렸으며 5월 28일에는 추가로 0.75%에서 0.5%로 내린 바 있다.

 

image
한국은행이 기준금리 0.5%를 동결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업계에서는 금통위가 금융시장 안정성과 부동산·주식 등 자산시장 과열 논란 등을 감안해 금리 추가 인하 필요성이 크지 않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고 있다.

 

또 금통위로서는 지난해 11월 이후 코로나19 3차 대유행과 사회적 거리두기 격상 등으로 경기 침체 우려가 커지는 상황에서 금리를 다시 올릴 수도 없는 실정이다. 따라서 지난해 7월과 8월, 10월. 11월에 이은 다섯번째 기준금리 동결을 선택한 듯 보인다. 

 

기준금리 동결로 미국 연방준비제도 기준금리(3월 0.00∼0.25%로 인하)와 격차는 0.25∼0.5%p(포인트)로 유지됐다.

 

BEST 뉴스

댓글 (0)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0 /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