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재철 금투협회장, “코스피 3000돌파…‘스마트한’ 국민자산 증식에 기여할 것”

변혜진 기자 입력 : 2021.01.21 14:01 ㅣ 수정 : 2021.01.21 14:16

2021년 금투협 온라인 기자간담회 진행 / “국민 자산관리 중심축, 부동산에서 자본시장으로 이동해야”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뉴스투데이=변혜진 기자] 나재철 금융투자협회장은 21일 개최된 신년 기자간담회에서 “혁신금융 활성화와 국민자산 증식에 자본시장이 기여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코스피 3000 돌파로 자본시장이 새로운 도약의 계기를 맞게 되었다”며, “자본시장이 경제의 성장엔진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image
나재철 금융투자협회장[사진제공=금융투자협회]

 

나 회장은 금투협의 2021년 주요 추진과제로 △혁신금융 역량강화 △국민자산 증대 기여 △금투업계 신뢰회복 △미래 대응력 지원 등 4가지를 꼽았다.

 

먼저 나 회장은 혁신금융과 관련해 “성장 분야에서 자금 공급을 확대할 수 있도록 금융투자업의 역할을 강화해 나가겠다”며, “이를 위해 기업금융 업무범위와 상품 line-up 확대 등 금융투자회사의 기업금융 역량 강화를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국민의 자산관리 중심축이 부동산에서 자본시장으로 이동하게 된다면, 보다 스마트한 국민 자산 형성이 이뤄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나 회장은 국민자산 증대에 기여할 수 있는 방안으로 △퇴직연금제도 개선 △공모펀드 활성화 △증권거래세의 완전한 폐지 △투자형 ISA 도입 등을 꼽았다.

 

금투업계의 신뢰회복과 관련해선 “불완전판매 예방을 위해서 투자 권유 등 판매절차 개선을 지원하겠다”며, “금융소비자 보호를 위한 인프라 조성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나 회장은 금융투자산업의 미래 대응력 향상을 위해 “디지털금융 혁신 분야에 전력을 다해 지원하고, ESG(친환경, 사회책임, 지배구조개선)에 대한 금융투자회사와 투자자의 애로 사항을 발굴하고 필요한 제도 개선을 추진토록 하겠다”고 말했다.

 

 

BEST 뉴스

댓글 (0)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0 /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