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재철 금투협회장, “공매도 금지 vs 재개 논란…시장 불확실성 커질 것”

변혜진 기자 입력 : 2021.01.21 14:51 ㅣ 수정 : 2021.01.21 15:10

2021년 온라인 기자간담회 질의응답 / “코스피 3000 돌파…‘코리아 프리미엄’ 평가 기대”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뉴스투데이=변혜진 기자] 나재철 금융투자협회장이 “코스피 3000 안착을 위해서라도 공매도라는 큰 시장 불확실성을 계속 안고 가는 것은 좋지 않다”며, 공매도 재개 논란이 과열되고 있는 상황에 대해 우려의 목소리를 냈다.

 

나 회장은 21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신년 기자간담회 질의응답에서 공매도 재개에 대한 협회의 입장을 묻는 기자의 질문에 이 같이 답했다.

 

image
나재철 금융투자협회장[사진제공=금융투자협회]

 

나 회장은 “시장의 지나친 거품을 방지하고 가격발견 효율성을 높이는 등 공매도의 순기능에 대해서는 모두 공감하지만, 시장참여자별로 상이한 시각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외국인과 기관은 공매도의 순기능을 크게 평가하고 있다”면서도 “우리 시장의 주요 축으로 자리 잡은 개인투자자는 현행 공매도 제도가 문제점이 많고 부당하다고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시장 참여자간 서로의 의견을 존중하고 입장 차이를 좁혀나가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나 회장은 코스피 3000의 시사점에 대해서는 “코스피 3천 돌파를 계기로 ‘코리아 프리미엄’으로 평가 받기를 기대한다”며, “연금과 같은 장기투자자금의 증시 유입과 건전한 투자문화 조성이 이뤄져야 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증권사·자산운용사 업황 개선과 관련해 “K뉴딜펀드 등을 비롯한 공모펀드를 활성화시키고 사모펀드의 신뢰회복에 중점을 두고 있다”며, “중소형 증권사의 경쟁력 강화에도 더욱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사모펀드 사태 이후의 내부통제 개선 성과와 관련해선 △전문사모운용사의 내부통제·준법감시 강화 △위험관리 역량강화 지원 △불완전 판매 방지 △금융당국과의 후속조치 시행 등을 언급했다.

 

또 나 회장은 ESG관련 지원에 대해 “‘ESG 협의체’를 구성해 정책 변화에 적극 대응하고, 자본시장 친화적인 제도와 인프라가 도입될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BEST 뉴스

댓글 (0)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0 /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