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 총수 일가 작년 연봉 142억원…정용진 33억·정유경 29억

김연주 기자 입력 : 2021.03.17 15:48 ㅣ 수정 : 2021.03.17 15:48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image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사진 왼쪽)과 정유경 신세계백화점 총괄사장(오른쪽). [사진=연합뉴스]

 

[뉴스투데이=김연주 기자] 신세계그룹 총수 일가가 지난해 신세계와 이마트에 142억원 가량을 보수로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신세계와 이마트의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정용진 신세계 그룹 부회장은 이마트에서 총 33억 6800만원을 받았다. 급여 20억 3400만원, 명절 상여와 성과급 13억 3400억원을 합친 금액이다. 

 

정유경 신세게 총괄사장은 신세계에서 급여 17억 9400만원, 상여로 11억 6600만원으로 총 29억 6000만원을 받았다. 

 

이는 지난해보다 감소한 금액이다. 정 부회장은 2019년 35억 6200만원을 받았다. 올해 1억 9400만원을 덜 받았다. 정 총괄사장은 2019년 31억 1400만원을 받아 지난해보다 1억 5400만원 덜 받았다. 

 

이명희 신세계그룹 회장은 지난해 12억 6100만원, 이마트에서 26억 9300만원을 받아 총 39억 5400만원을 수령했다. 이 회장의 남편인 정재은 신세계그룹 명예회장도 같은 액수를 받았다. 

 

신세계그룹 관계자는 "코로나19 영향으로 업황에 영향이 있다 보니 상여가 줄면서 보수가 감소했다"고 밝혔다. 

 

 

BEST 뉴스

댓글 (0)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0 /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