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움증권, 작년 2분기 이후 분기 순이익 2000억원대가 이어지고 있다”

장원수 기자 입력 : 2021.03.22 17:17 ㅣ 수정 : 2021.03.22 17:17

향상된 이익 레벨에 비해 과하게 저평가된 주가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뉴스투데이=장원수 기자] NH투자증권은 22일 키움증권에 대해 거래대금 강세가 이어지고 있어 1분기에도 양호한 실적을 거둘 것이라고 전했다. 

 

2월 국내주식 하루평균 거래대금은 32조4000억원으로 1월(42조1000억원)보다 감소했다. 하지만 1분기 하루평균 거래대금은 33~34조원 수준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14조8000억원), 전분기(27조4000억원)보다 여전히 높다.

 

image

정준섭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지난해부터 나타난 머니 무브 트렌드가 올해도 지속되고 있다”면서 “최근 SK바이오사이언스 청약 열풍은 주식시장 유입 수요가 여전히 탄탄함을 보여주는 사례”라고 설명했다. 

 

이어 “주식 거래대금의 단기 변동은 있을 수 있어도, 리테일 중심의 증권업 호황은 여전히 진행 중”이라고 덧붙였다.

 

정준섭 연구원은 “키움증권은 지난해 2분기 이후 2000억원대 분기 순이익을 이어가고 있다”며 “거래대금 강세 환경에서 높은 인지도와 비대면 채널 경쟁력을 바탕으로 국내주식과 해외주식 모두 약 30% 수준의 리테일 점유율을 나타내고 있으며, 사모펀드와 해외 부동산 손실 이슈에서도 상대적으로 자유롭다”고 지적했다.

 

정 연구원은 “키움증권의 올해 1분기 지배순이익은 2410억원을 기록할 것으로 추정된다”며 “사상 최대 분기 실적이었던 지난해 3분기(2634억원)에 근접하는 수준이자, 시장 컨센서스(1880억원)를 큰 폭 상회하는 수치”라고 언급했다.

 

그는 “양호한 업황을 바탕으로 위탁매매 수수료, 신용 이자수익, IB(투자은행) 등 대부분 부문에서 호실적을 나타낼 전망”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주가수익비율(PER)는 4.3배에 불과하고 이는 다른 대형 증권주(5.4배~7.5배)와 비교해도 낮은 상황”이라고 말했다. 

 

 

BEST 뉴스

댓글 (0)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0 /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