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시의회, 제221회 임시회 폐회

김충기 기자 입력 : 2021.03.30 08:24 ㅣ 수정 : 2021.03.30 08:24

추경예산안 및 조례안 등 안건 33건 심사⋅의결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image
하천수질개선및 친수공간 특별위원회[사진=평택시의회]

 

[뉴스투데이=김충기 기자] 평택시의회(의장 홍선의)는 29일 시의회 본회의장에서 개의한 제2차 본회의를 끝으로 12일간 진행된 제221회 임시회 일정을 마무리했다.

 

이번 임시회에서는 ▲2021년도 제1차 추가경정예산안 ▲의원 발의 조례안 10건 ▲집행부 제출 조례안 9건 ▲동의안 7건 ▲의견 청취 3건 등을 포함해 총 33건의 안건을 처리했다. 

 

2021년도 제1회 추가경정예산의 총 규모는 기정예산 1조9820억원보다 1963억원이 증액된 2조1778억원으로 편성됐다. 소관 상임위원회와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심사를 거쳐 당초 제출된 추가경정예산안 중 7건에 대해 5억6660만원을 삭감했다. 

 

안건 상정에 앞서 권영화 의원은 7분 자유발언을 통해 미군기지 이전 평택지원특별법을 상시 전환하고 미군기지 공여구역 주변지역 범위를 3km에서 5km로 확대할 것을 주장했다.

 

이해금 의원은 ‘자원순환정책 중장기 추진계획 정책수립’에 대한 시정질문을 서면으로 갈음했다.

 

한편, 이번 임시회에서는 ‘하천 수질개선 및 친수공간 특별위원회’을 구성해 이병배 위원장을 비롯한 7명의 위원을 선임했으며 특별위원회는 시 하천의 종합적인 수질개선 대책과 선진 친수공간의 조성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올해 12월 31일까지 활동한다.

 

홍선의 의장은 “주요 안건 심사에 심혈을 기울여 주신 동료 의원 여러분과 성실하게 자료 준비와 답변에 임해 주신 시장님을 비롯한 관계 공무원 여러분께 감사하다”며, “집행부에서는 각종 의안 심사 시 제시된 의견과 대안 등을 시정에 적극 반영해 달라”고 당부했다. 

 

image
소상공인 상생발전특별위원회[사진=평택시의회]

 

또한 지난 220회 임시회의에서 이윤하 위원장과 김영주 부위원장을 비롯해 김승겸·유승영·이관우·최은영 위원등 7명의 위원으로 구성 승인된 소상공인 상생발전 특별위원회는 29일 평택시의회 자치행정위원회 회의실에서 소상공인 지원 대책과 관련한 특별위원회의 의견을 작성하고 이를 회의에 참석한 기획항만경제실장 및 관련 부서 과장등  시 집행부에 전달했다.

 

평택시의회 소상공인 상생발전 특별위원회(위원장 이윤하)는 평택시의회 최초로 민생 경제와 밀접한 관련이 있는 특별위원회라는 점에서 주목 받고 있으며, 위기를 겪고 있는 관내 소상공인에 대한 지속적이고 실질적인 지원 방안을 마련하기 위한 의정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BEST 뉴스

댓글 (0)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0 /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