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슨발 개발자 몸값, 분당구 아파트값 불쏘시개?

최천욱 기자 입력 : 2021.04.07 14:17 ㅣ 수정 : 2021.04.07 14:17

연봉 상승, 사이닝 보너스 등으로 내 집 마련 ‘노크’ / 최근 1년 새 3.3㎡당 평균 매맷값 1000만원↑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image
분당구 아파트 모습 [사진=연합뉴스]

 

[뉴스투데이=최천욱 기자] 올 들어 넥슨이 불을 지핀 연봉인상 릴레이가 게임업계를 넘어 IT업계로 확산되면서 개발자들은 이제 ‘귀하신 몸’이 됐다. 이에 한국의 실리콘밸리로 불리는 판교를 비롯한 분당 등 지역의 아파트값이 덩달아 치솟고 있다. 

 

입사 후 수년간 이직을 하지 않는 조건으로 받게 된 사이닝 보너스 등 여유 자금이 생긴 고소득 직장인들이 판교, 분당 등 일대에 있는 아파트 매입에 나서면서 최근 1년 새 3.3㎡당 평균 매매가격이 1000만원 이상 오른 것. 

 

7일 KB부동산에 따르면 지난 1년간 전국 시·구별 아파트 3.3㎡당 평균매매가격이 가장 많이 오른 곳은 ‘분당구’로 나타났다. 

 

지난해 3월 분당구의 아파트 3.3㎡당 평균매매가격은 3438.2만원이었지만, 올해 3월에는 4439.8만원으로 1년만에 1001.6만원 상승해 전국에서 유일하게 1000만원대 올랐다. 이어 강남구가 같은 기간 6642.9만원에서 7559.7만원으로 916.8만원 올랐고, 송파구는 4517.1만원에서 5433.5만원으로 916.4만원 상승한 것으로 조사됐다. 

 

가격 상승세는 실거래가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국토교통부의 실거래가 통계시스템에 따르면 경기 성남분당구 수내동에 있는 ‘푸른마을(쌍용)’ 전용면적 131.4㎡의 경우 지난해 3월 12억5000만원(10층)에 실거래가 이뤄졌지만, 올해 3월에는 18억원(12층)에 거래돼 1년간 5억5000만원이 올랐고, 44% 상승률을 보였다.

 

성남분당구 상평동에 위치한 ‘봇들마을3단지(주공)’ 전용면적 59.85㎡의 경우 지난해 3월 9억원(7층)에 거래됐지만, 올해 3월에는 13억5000만원(8층)에 매매돼 4억 5000만원이나 뛰었고, 50% 상승률을 기록했다.

 

이 외에도 성남분당구 서현동의 ‘효자촌(대우)’ 전용면적 84.696㎡도 지난해 3월 7억 7700만원(8층)에 매매됐지만, 올해 3월에는 11억5000만원(7층)에 거래돼 1년간 3억 7300만원 오르고 48%의 상승률을 보였다.

 

아파트매매 거래량도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지난해 분당구의 아파트 매매 거래량은 1만413건으로 2006년 관련 통계가 작성된 이래 가장 많은 것으로 확인됐다. 

 

한 전문가는 “분당에 고소득층이 증가하면서 아파트 가격도 가파르게 오르고 있다”며, “고소득 직장인들이 모이면 교통, 문화, 편의시설 등 다양한 인프라가 갖춰지게 되고 결국 주택수요가 풍부해져 아파트 가격도 우상향하는 만큼, 양질의 직장이 얼마나 생기느냐에 따라 도시 경쟁력이 달라진다”고 말했다. 

 

 

 

BEST 뉴스

댓글 (0)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0 /250